대전일보 로고

서산시, 흩어져 있는 부서 찾는 시민들 불편 해소 위해 사무공간 재배치 필요…시의회와 제2청사 바꾸는 안이 현실적

2020-09-20기사 편집 2020-09-20 12:31:41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서산]맹정호 서산시장이 코로나19 등으로 신청사 입지결정 절차를 중지하면서 신청사 신축에 차질이 생긴 가운데 곳곳에 흩어져 있는 부서를 찾느라 불편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위해 사무공간 재배치 논의에 힘이 실리고 있다.

현실적인 대안으로 현 본청 본관동과 연결된 서산시의회를 제2청사로 내려보내고, 그 자리에서 흩어져 있는 부서를 불러들이는 것. 서산시의회는 1층을 제외하고, 2층 의회사무국 사무실과 의원사무실, 의장·부의장실, 정책간담회장, 3층 본회의장, 의원대기실, 총무위원회와 산업건설위원 회의실이 있다.

반면 옛 법원·검찰청을 사들여 리모델링한 제2청사는 평생교육과, 산림공원과 일자리경제과, 정보통신과가 있다. 여기에 맑은물과, 감사담당관실, 해양수산과는 시청 앞 별도 건물에 위치한 상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흩어져 있는 부서를 찾아 다니느라 시민들의 불편이 큰 상태다. 시가 내세운 신청사 신축 명분도 시민들의 불편 해소가 큰 몫을 차지하고 있다. 여기에 공무원들이 많이 늘어나면서 사무공간이 부족한 것도 시가 해결해야 할 문제다.

본청과 제2청사가 일정 거리 떨어져 있기에 시와 시의회가 사전 협의를 해야 할 문제이긴 하지만 시민들의 불편 보다 앞설 수 없다는 지적이다.

시 한 관계자는 "아직까지 시의회와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한 적은 없다"며 "신청사 입지결정 절차가 중지된 상태라 당초 계획했던 것보다는 신청사 이전 신축이 지연될 수밖에 없는 만큼 시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한 대안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맹정호 시장은 올해 초 신청사에 대해 '청사입지선정위원회'를 구성, 올 연말 최종 결정할 뜻을 밝혔다. 당초 계획은 2026년 신청사 완공이 목표였다.

그러나 코로나19 장기화로 입지결정 절차를 중지함에 따라 맹 시장 임기 내 신청사 입지결정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 수년 간 미뤄지는 시간 지연은 불가피하다. 정관희·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