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도, 자치연수원 제천 이전 속도…영동 등 남부권 반발 '여전'

2020-09-20기사 편집 2020-09-20 12:31:34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주·제천]충북도 산하 공무원을 위한 교육 시설인 자치연수원의 제천 이전을 위한 행정 절차가 속도를 내고 있다. 하지만 영동군 등 남부권에서는 반발 여론이 여전해 자치연수원의 제천 이전에 따른 잡음이 우려된다.

18일 제천시에 따르면 시의회는 지난 15일 자치연수원 이전 사업과 관련된 '2020년도 제5차 수시분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원안 가결했다. 이 의안은 자치연수원 이전 예정지인 신백동 일대 토지 51필지(11만1865㎡)와 건물 3동(176㎡)을 취득 및 처분(철거)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시는 시의회 승인에 따라 제3회 추가경정예산에서 10억원을 편성, 부지 일부를 먼저 사들일 예정이다. 전체 부지 매입비는 90억원으로 추정된다.

자치연수원의 제천 이전을 위한 행정절차도 순조롭게 진행 중에 있다. 시는 앞서 지난달 이전 예정지에 대한 도시계획시설 결정 용역을 발주했다. 다음 달 충북도의회가 신축 관련 공유재산관리계획안을 승인하면 자치연수원 이전 행정절차는 사실상 마무리된다. 자치연수원 이전은 충북 도내 균형 발전을 위한 이시종 지사의 공약으로 2023년까지 추진되는 사업이다. 하지만 도내 중부권인 청주에 있는 자치연수원을 북부권인 제천으로 옮기는 사업이 본격 추진되자 영동 등 남부권이 반발하고 있다. 영동군 공무원노조 등은 "수억 원의 도민 혈세를 낭비하고, 일선 시·군의 교육비 부담이 커지는 자치연수원 이전을 반대한다"며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이처럼 남부권의 반발이 지속되자 이전을 찬성하는 제천지역 직능단체 등은 "지역 갈등을 부추기는 자치연수원 이전 철회 주장을 즉각 중단하라"고 맞불을 놓고 있어 지역 갈등으로 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18일 오전 충북도청 서문 앞에서는 충북자치연수원 이전에 찬성하는 제천시새마을회 등 직능단체와 반대 입장을 드러낸 영동군 공무원노조가 각각 1인 시위에 돌입, 첨예하게 대립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한편 영동군 공무원노조는 이날 69일째 1인 시위를 했다. 반면 제천시새마을회 등 직능단체는 이날 도청 서문과 정문에서 자치연수원의 조속한 이전을 요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에 나섰다. 김진로·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