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주시의회, 일손부족 알밤 농가 찾아 구슬땀

2020-09-20기사 편집 2020-09-20 11:37:32      양한우 기자 yhwseoul@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공주시의회(의장 이종운)가 농촌인구 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일손이 부족한 알밤농가를 찾아 구슬땀을 흘렸다. 사진=공주시의회 제공

[공주] 공주시의회(의장 이종운)가 농촌인구 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일손이 부족한 알밤농가를 찾아 구슬땀을 흘렸다.

전국 최대의 밤 생산지로 매년 알밤 수확기마다 일손이 부족하고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외국인 근로자의 입국이 어려워지면서 일손 부족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시의원과 사무국 직원들은 직접 농가를 찾아 알밤줍기 활동을 통해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지원하며 농업인의 고충을 함께 나눴다.

알밤농가 신 모씨는 " 일손이 부족해 걱정이 많았는데 바쁜 의정활동에도 불구하고 농촌 일손 돕기에 발 벗고 지원해 주심에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종운 의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가 발생하지 않고 적기에 수확 할 수 있도록 집행부와 다각적이고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마련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yhwseoul@daejonilbo.com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