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주시, 자활근로 청년사업단 1호 '카페 182' 오픈

2020-09-20기사 편집 2020-09-20 11:37:23      양한우 기자 yhwseoul@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공주시는 관내 저소득 청년들이 참여하는 자활근로 청년사업단의 첫 번째 사업으로 '카페 182'가 문을 열고 운영에 들어갔다. 사진=공주시 제공

[공주] 공주시는 관내 저소득 청년들이 참여하는 자활근로 청년사업단의 첫 번째 사업으로 '카페 182'가 문을 열고 운영에 들어갔다.

시에 따르면 '카페 182'는 공주시로 이전 개원한 한국국토정보공사 국토정보교육원 1층에 위치하고 있으며 만 19세 ~ 39세 미만 공주시 청년 5명이 운영에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카페 오픈에 앞서 두 달 동안 커피와 음료, 제빵 기술을 습득했으며, 앞으로 전국에서 찾아오는 교육생들에게 음료와 함께 공주알밤과 밤빵 등 다양한 공주시 특산품을 중심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국토정보교육원 개원식에 참석한 뒤 카페를 방문한 김정섭 시장은 청년들의 열정과 용기에 아낌없는 격려와 덕담을 건넸다.

김 시장은 "자활근로 청년사업단 1호인 '카페 182'가 성공적으로 운영되길 진심으로 바란다"며"저소득 청년들이 자활사업에 적극 참여하고 도전해 2호, 3호 카페가 탄생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청년사업단은 카페 운영 매출을 중앙자산키움펀드, 자활사업지원비로 전액 적립하고, 2년 이내 자활기업 인증 획득을 목표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yhwseoul@daejonilbo.com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