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의회 '방역수칙 위반·특혜시비' 논란

2020-09-19기사 편집 2020-09-19 17:56:34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진상조사·해당 의원 사퇴 촉구

첨부사진1세종시의회 전경


세종시의회 일부 의원들이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과 특혜시비에 휘말렸다.

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상임대표 정종미, 이하 연대회의)는 19일 '불법과 특혜 의혹 그리고 방역수칙을 위반한 세종시의원들을 일벌백계해야 한다'는 제목의 긴급 논평을 발표했다.

연대회의는 논평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거리두기와 다중이용시설의 출입과 접촉을 자제해야할 민감한 시기에 공인으로서 적절치 않은 카드게임방에 출입했을 뿐 아니라 방명록에 이름과 전화번호를 허위로 기재해 방역지침을 위반해 방역체계를 교란한 A 시의원의 행태에 시민들은 공분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와 함께 "B의원은 해당 상임위원회에 소속되어 있던 시기에 부인 소유의 농업창고를 불법 전용하고 도로 포장 특혜를 입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연대회의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힘겨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시민들을 기만하고 불법과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세종시의원들은 시민들에게 사죄하고 의원직을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또 "세종시의원들의 법과 지침을 '나 몰라라'하는 행태가 도를 넘어섰다"며 "논란의 중심이 된 세종시의회는 해당 의원들을 일벌백계로 윤리적, 정치적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논란의 중심에 선 A의원은 충남지역의 한 카드 게임방에 출입해 코로나19 방명록을 허위 기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리고 B의원은 아내 소유의 농업창고를 불법 전용한 뒤 도로 포장 특혜를 입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논란이 확산되자 더불어민주당은 이들 의원 행위에 대한 진상 조사를 하는 한편, 오는 22일 윤리위원회를 열어 징계 수위 등 대응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