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23일 유엔총회서 화상 기조연설 "한반도 평화 국제사회 지지 당부... 코로나 극복 강조"

2020-09-17기사 편집 2020-09-17 17:32:26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유엔총회 고위급 회의에도 참여... 새 대북제안 담길지도 주목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3일 새벽(미국 뉴욕 현지시간 22일 오후 1시) 화상회의로 열리는 75차 유엔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첫 날 9번째로 기조연설을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참여는 이번이 4번째다.

문 대통령은 이번 화상기조연설에서 코로나19 위기 상황 극복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강조할 것이라는 게 강 대변인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와 관심을 당부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 남북관계 및 북미관계를 풀기 위한 새로운 대북 제안이 담길 지 주목된다.

이번 총회에는 193개 회원국 중 120개국 국가원수와 53개국 정부수반 등 173명의 정상급 인사들이 화상연결 방식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문 대통령은 오는 21일 유엔총회 75주년 고위급회의에도 참여한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한국, 멕시코, 인도네시아, 터키, 호주 등 5개국 중견국 협의체인 믹타(MIKTA) 의장국 정상 자격으로 대표 발언을 할 예정이다. 강 대변인은 "믹타 출범 후 의장국 정상이 국제무대에서 대표 발언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표 발언을 통해 유엔이 국제사회의 평화발전을 위해 기여한 점을 평가하고, 코로나19를 비롯한 인류 공동과제에 대응하기 위해 유엔 중심의 다자협력 증진에 기여하겠다는 뜻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번 유엔총회 참여는 글로벌 현안 해결을 위한 한국의 주도적 역할과 기여 의지를 표하고 유엔 등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확대해 다자외교를 한층 강화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