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전세버스 개천절 집회 운행거부 결정

2020-09-17기사 편집 2020-09-17 17:11:59      문승현 기자 starrykite@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광복절 집회 열린 광화문 [사진=연합뉴스]

일부 단체들이 내달 개천절과 한글날 서울에서 집회를 예고한 가운데 대전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이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집회 참석과 관련된 운행을 거부하기로 결정했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조합은 지난 광화문 집회 당시 참석자 다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되고 방역에 비상이 걸린 엄중한 상황이라는 점을 고려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 최근 시와 조합은 운행 자제 방침을 세우고 조합 차원에서 회원사에 관련 공문을 발송하기도 했다. 김구 조합 이사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운행계약이 전면취소되면서 대부분 전세버스 업체들이 심각한 경영난에 처해 있다"면서도 "코로나19 조기종식이 경영 정상화에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앞으로도 사회적 거리두기에 반하는 정치·종교적 대규모 집회에 대전 전세버스는 운행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선희 시 교통건설국장은 "코로나19 방역행정에 적극 협조해준 조합 측에 감사한 마음 전한다"며 "전세버스 업계의 애로사항에 대해선 지원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tarrykite@daejonilbo.com  문승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