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내 최초 모의 사용후핵연료 육상운반 시험

2020-09-17기사 편집 2020-09-17 16:54:52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한국원자력연구원이 국내 최초로 모의 사용후핵연료 운반 용기로 육상 운반 시험을 진행했다. 사진은 두산중공업 내부 도로에서 운반 시험이 진행되는 모습. 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우리나라에선 사용후핵연료를 원자력발전소 내부에 임시 보관하고 있는데, 중간저장시설을 거쳐 최종 처분장으로 이송해 처리해야 한다. 이 과정에선 사용후핵연료를 안전하게 운반하는 게 관건으로, 실제 이송에 앞서 관련 평가가 필요하다. 이에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자력연)이 국내 최초로 실제 크기의 사용후핵연료 운반 용기로 육상운반 시험을 진행했다.

17일 원자력연에 따르면 지난 15일과 16일 두산중공업 내부 도로에서 모의 사용후핵연료를 담은 운반 용기로 도로 운반 시험을 했다. 사용후핵연료 이송 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을 모사해 이뤄졌다. 구체적으로 운반 용기 취급시험과 함께 순환·과속방지턱 통과·요철 통과·장애물 회피·제동 시험 등을 했다. 운반 용기 등에 부착한 100여 개 센서로 각 상황에서 발생하는 하중 데이터를 취득했다.

원자력연은 해당 데이터를 바탕으로 실제 사용후핵연료 운반 시 안전성을 강화하는 한편, 안전성을 객관적으로 입증할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원자력연은 내년 해상 운반 이송 시험에도 나설 예정이다. 한편, 이번 시험에는 한전원자력연료, 한국원자력환경공단, 두산중공업 등이 함께했다.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