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교육청, 추석 전 공사대금 275억 원 조기지급

2020-09-17기사 편집 2020-09-17 15:53:20      김대욱 기자 kimdw334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교육청은 추석을 앞두고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공사 대금 체불 방지를 위해 각종 공사대금을 신속히 집행할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시교육청은 부서 간 협의, 현장점검을 거쳐 유성생명과학고 본관동 개축공사 등 130개교(408건) 시설공사비와 관급자재 등 275억 원 공사대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5000만 원 이상 모든 공사의 대금은 '하도급지킴이 시스템'을 통해 직접 지급해 하도급사 임금 체불이나 자재장비대금 지연 지급을 방지하고 있으며, 대금지급 법정 기한을 5일에서 3일 이내로 줄이고 준공검사기간도 기존 14일에서 7일 이내로 단축해 오는 25일까지 각종 대금을 지급하게 된다.

오광열 시교육청 재정과장은 "명절 전 체불 없는 공사대금 지급과 행정절차를 최대한 단축해 신속히 집행함으로써 학교공사 현장 근로자 모두가 행복한 명절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imdw3342@daejonilbo.com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