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용담댐 방류피해 4군 범 대위 환경부 지역목소리 전달

2020-09-17기사 편집 2020-09-17 12:36:46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영동]충북 영동·옥천군, 충남 금산군 등 용담댐 방류피해 자치단체 4군 범 대위는 18일 환경부를 찾아 지역목소리를 전달한다.17일 용담댐 방류피해관련 4군 범 대위(위원장 박세복 영동군수)는 용담댐 방류로 인한 피해의 정확한 진상조사, 피해대책 마련, 실질적 보상요구를 위해 환경부를 방문한다.지난 8월 용담댐 방류로 큰 물적피해를 입은 충북 영동군을 비롯해 옥천군, 충남 금산군, 전북 무주 군 지역주민들의 입장을 대변하기 위해 위원장인 박세복 군수를 포함한 4개 지역군수와 군의회의장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현재 진상조사가 적절히 이루어지지 않고 수해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여전히 고통과 어려움 속에 생활하고 있어 해결 실마리를 찾기 위해 마련한 자리다.

특히 이들은 인재 사고였음을 증명하는 내용들을 하나하나 짚어가며 환경부에 피해에 대한 정당한 보상과 정확한 원인규명, 피해에 대한 법적 제도적 장치마련 등을 강력하게 요구할 계획이다.

제도적 지원과 피해보상을 촉구하는 주민들의 하나된 마음이 담긴 서명부를 전달하며 지역주민들과 생활터전을 잃은 이재민들의 목소리를 전한다.

범 대책위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10일까지 3주간 주민서명운동을 전개했다. 이 서명부에는 당초 목표인원인 4개 군 인구의 15% 정도인 2만 6500명보다 월등히 많은 6만 7800 여명 이상이 뜻을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에도 이 범 대책위는 지역경계를 없앤 후 확고한 소통체계로 사안에 공동 대응하며 지역주민들의 생활안정과 정당한 권리 찾기를 위한 최선의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또 항구적인 피해 예방책 마련과 치수관리시스템 재 정비, 댐 하류지역 안전보장을 위한 법률제정 등도 정부에 지속적으로 요구하기로 했다.

박세복 범 대책위 위원장인 영동군수는 "자치단체 4 군이 지역경계를 허물고 지역민들의 생활안정을 위해 힘을 합친 만큼 정당한 보상을 받고 합리적인 제도적 기반이 마련될 수 있도록 머리를 맞대고 난관을 하나하나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8일 용담댐의 급격한 방류로 인해 금강하류 지역 4개 군 11개 면에서 191채 주택이 침수되고 680㏊ 농경지가 물에 잠겼다. 지방자치단체 4곳과 주민들은 각각의 대책위를 구성하고 실질적인 피해보상과 대책마련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