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레인보우 어울림센터 도시재생뉴딜 신규사업 공모 최종선정

2020-09-17기사 편집 2020-09-17 12:36:45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영동]영동군은 국토교통부 주관의 제1차 도시재생뉴딜 신규사업 전국 공모에 '레인보우 어울림센터'가 최종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도시재생 인정사업은 도시재생 전략계획수립 지역내에서 활성화 계획수립 없이 재정기금을 지원하는 점 단위사업이다.

국토교통부에서는 올해부터 기존에 추진하던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공모 비중을 줄이고 도시재생 인정사업 등 실행력이 높은 도시재생 신사업의 공모 비중을 확대하여 도시재생사업을 선정하고 있다.

영동군은 올해 초부터 도시재생 인정사업의 체계적 사업 추진을 위해 영동문화원, 영동예총, 학부모회, 시장상인회 등 지역주민과의 협의를 거쳐 지역에 필요한 다기능 복합센터 사업계획을 수립해 지난 6월 국토교통부에 공모를 신청했다.

군은 공모사업선정을 위해 지역동향을 수시로 살피고 지역전문가 자문 등으로 지역특색을 반영한 창의적인 사업계획을 꾸린 결과 알찬 결실을 이뤘다.

이에 선정된 레인보우어울림센터는 지역내 부족한 생활SOC 시설과 공동체 문화예술을 복합화하는 시설로 올해부터 3년 동안 142억 원을 투입해 지하 1층 지상 6층 연면적 4485㎡ 규모로 신축된다.

센터내에는 구획을 나눠 군민들의 여가선용과 문화향유 등을 위한 다양한 시설들이 조성된다. 공동체어울림공간에는 북 카페, 마을사랑방, 첨단스포츠실, 다목적 홀이, 문화어울림공간에는 문화공유실, 문화배움실, 문화기획실이, 예술어울림공간에는 예술공유실, 예술기획실, 예술활동실이 들어설 예정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건강한 여가생활에 따른 군민 삶의 질 향상과 침체된 지역상권에도 큰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최윤규 군 도시재생담당 팀장은 "이번에 선정된 신규사업은 컨설팅 등을 통해 계획의 완성도를 높여온 만큼 조기에 사업이 진행 될 수 있도록 노력 주민들이 도시재생의 성과를 빠른 시일내에 체감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이번 제23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어 올해 1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으로 영동군을 포함한 총 전국 23곳을 선정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