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시, 자가격리 위반자 8명 고발

2020-09-17기사 편집 2020-09-17 12:27:53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그래픽=대전일보DB]

[서산]코로나19 자가격리 지침을 어긴 8명이 서산시로부터 고발당했다.

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한 자가격리 위반자 8명을 서산경찰서에 고발 조치하고, 현재 처분을 기다리고 있다.

17일 시에 따르면 이들은 격리 중 쓰레기를 버리거나 담배를 피우러 나간 경우, 자가격리 중 친척집에 가는 등 격리지침을 위반한 혐의다. 자가격리 지침은 △격리장소 이탈금지 △독립된 공간 혼자 생활 △가족·동거인·타인과 대화 등 밀접접촉 금지 △진료 시 관할 보건소 연락 등이다. 이를 위반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한다.

또, 시는 지난 11일 서산을 방문한 예산#3이 역학조사에 비협조하면서 동선 공개, 방역소독을 늦춰 혼선을 준 점에 대해 16일 예산군에 고발 의뢰했다. 다만, 지난 8월 28일 제천에서 진단검사 후 서산을 방문해 확진 받은 제천#2는 검사 당시 감염병의심자가(유증상자, 조사대상)가 아니었으며, 확진 통보 즉시 지침에 맞게 행동해 위반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서산시 자가격리자는 16일 현재 192명이다. 지난 1일 한화이글스 서산구장 선수 확진으로 발생한 50명의 자가격리자들은 최근 모두 격리해제 됐다. 시는 전원 매일 2회 모니터링하고, 불시 점검으로 격리수칙 준수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맹정호 시장은 "자가격리 지침준수는 우리의 안전을 위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어떠한 경우에서도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는 만큼 앞으로도 자가격리 지침위반 사례는 즉시 고발하고, 방역과 치료비는 구상권 청구하는 등 강력하게 조치할 것"을 강조했다. 정관희·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