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당, 윤미향 당직·당원권 정지… 이상직·김홍걸 윤리감찰단 회부

2020-09-16기사 편집 2020-09-16 15:57:15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15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뒤 회의실을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유용 등 혐의로 기소된 윤미향 의원에 대해 당직 및 당원권 정지를 결정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이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윤 의원에 대한 검찰의 기소를 당으로서 송구스럽고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당은 법원의 판단에 따라 조치할 것"이라며 "아울러 시민단체의 국가보조금 사용에 대해 투명성을 높일 수 있도록 정부는 대책을 마련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이스타항공 대량 정리해고 논란에 휩싸인 이상직 의원과 재산신고 누락 의혹이 제기된 김홍걸 의원 문제를 당 윤리감찰단에서 조사하기로 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상직 김홍걸 의원 건이 윤리감찰단 조사대상 1호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윤 의원의 경우에는 윤리감찰단 회부 대상에서 제외됐다. 검찰 조사가 끝나고 기소가 됐기 때문에, 윤리감찰단 조사의 실효성이 사라졌다는 게 당의 설명이다.

앞서 이날 민주당은 전국법관대표회의 의장을 지낸 판사 출신 최기상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윤리감찰단을 구성했다.

윤리감찰단은 민주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 등의 부정부패, 젠더 폭력 등 문제를 법·도덕·윤리적 관점에서 판단하고 징계 권한이 있는 윤리심판원에 넘기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당대회 과정에서 당 쇄신책의 하나로 윤리감찰단 신설을 약속했다"며 "윤리감찰단은 민주당 판 공수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리감찰단이 당헌당규, 사회상규와 양심에 따라 엄정하고 독립적으로 업무를 처리함으로써 당 구성원들의 윤리를 확립하고 당의 신뢰를 높이는데 기여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