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진뉴스] 파랗게 변한 천안시청 인근 장재천 물빛

2020-09-16기사 편집 2020-09-16 15:07:53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16일 오전 천안시 서북구 불당동 천안시청 인근의 장재천이 백석공단의 부직포 제조 공장에서 유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공장수로 물빛이 파랗게 변했다. 유출된 공장수는 부직포 제작용 풀로 추정되는 가운데 천안시는 인체에 무해하다며 3공단의 방류수를 활용해 중화작업에 착수했다. 사진=윤평호 기자

16일 오전 천안시 서북구 불당동 천안시청 인근의 장재천이 백석공단의 부직포 제조 공장에서 유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공장수로 물빛이 파랗게 변했다. 유출된 공장수는 부직포 제작용 풀로 추정되는 가운데 천안시는 인체에 무해하다며 3공단의 방류수를 활용해 중화작업에 착수했다. 사진=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16일 오전 천안시 서북구 불당동 천안시청 인근의 장재천이 백석공단의 부직포 제조 공장에서 유출된 것으로 추정되는 공장수로 물빛이 파랗게 변했다. 유출된 공장수는 부직포 제작용 풀로 추정되는 가운데 천안시는 인체에 무해하다며 3공단의 방류수를 활용해 중화작업에 착수했다. 사진=윤평호 기자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