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따뜻한 마음 모여 코로나 19 극복한다

2020-09-16기사 편집 2020-09-16 15:01:16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영동]영동군은 따뜻한 마음이 하나들 모여 코로나 19 극복을 다지고 있다.

16일 군에 따르면 군민들과 지역경계를 넘은 많은 이들이 따뜻한 마음이 하나둘 쌓이며 지역사회에 닥친 코로나 19 등 위기 극복 토대가 다져지고 있다.

16일 충청북도 어린이집연합회(회장 윤비룡)과 영동군어린이집연합회(회장 김미행)은 영동군청을 찾아 지역의 코로나 19 위기 극복과 어려운 이웃돕기를 위해 써달라며 각각 152만 원, 200만 원 성금을 레인보우 행복나눔에 기탁했다.

지역꿈나무들의 육성과 선진보육환경조성에 힘쓰고 있는 이들은 이번에는 여러 대내외적 요인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의 고통을 나누고자 회원들의 정성을 십시일반 모았다.

이들은 기탁식 후 “작은 정성이지만 기탁된 성금이 지역사회에 닥친 위기를 해결하는 데 보탬이 되고 생활의 어려움을 겪는 군민들의 생활안정에 요긴히 활용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동군희망복지지원단은 기탁된 성금을 코로나 19 예방활동과 취약계층의 생활지원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