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집합 금지서 집합 제한으로 완화된 대전 PC방 가격담합 포착

2020-09-15기사 편집 2020-09-15 17:14:07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독자 제공]

대전 지역 PC방 일부 업주들이 가격 담합을 통해 요금인상을 단행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돼 향후 논란이 예고된다.

지난 9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대전 피시방 가격담합 내용'이라는 제목과 사진이 게시됐다. 해당 사진에는 대전에서 PC방을 운영하는 사람들로 구성된 채팅창으로 "피시방은 절대로 담합이 안될 줄 아는 군요", "이 참에 피시방 요금도 올렸으면 좋겠습니다", "둔산동 몇몇 사장님이 의견에 동참해 좋은 방향으로 진행 될 듯 합니다"는 등 의견이나 댓글들이 적지 않았다. 이 같은 논란은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한 집합금지 명령이 길어지면서 업주들의 수익 절감 등 경제적 피해 발생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대전시는 지난 10일부터 PC방 등에 대해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내렸다.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지 18일 만에 한 단계 완화한 조치를 내렸지만 18일 동안 영업을 못해 일체 수익이 없었던 게 현실이었다.

이와 관련 한 업계 관계자는 "행정금지 명령 기간 때 미리 준비한 음식들을 판매하지 못해 손해가 이만저만 아니다"라며 "컴퓨터도 자주 관리하고 작동시켜야 했지만 이 기간 영업하지 못해 30여 대 정도가 고장이 났을 정도"라며 불만을 터트렸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일부 업주들 사이에서 시간별 요금 인상 논의를 하고 있다"며 "집합금지 명령 때 보전받지 못한 손실과 정부에서 추석기간 때 피시방을 운영하지 못하게 할거라는 소문이 적지 않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담합에 참여하려는 PC방은 서구 둔산동 중심으로 10여 곳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하지만 이들이 담합을 통한 요금인상에 나선다 하더라도 실제 매출 상승보단 소비자 반발이란 역효과만 일으킬 것이라는 지적도 적지 않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에 처하고 있다. 한 PC방 업주는 "PC방은 이용 시간을 통해 돈을 버는 것이 아니라 음식을 판매하면서 수익을 창출한다"며 "오히려 지금 시기에 가격을 올린다면 소비자들이 가게에 더 찾아오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