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천안시 사회적경제 활성화 인프라 낙후

2020-09-13 기사
편집 2020-09-13 12:05:21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도내 사회적경제기업 최다 분포, 사회적경제지원센터·전담과 부재,
인근 지자체 대비 자체사업비 적어…일부 사회적기업 타 지역 유출

첨부사진1사회적경제지원센터 부재 등 천안시의 사회적경제 활성화 인프라가 미흡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사진은 천안시청 전경. 사진=천안시 제공


[천안]충남도내 가장 많은 사회적경제기업이 천안에 소재하지만 정작 지역의 사회적경제 활성화 인프라는 낙후, 일부 사회적기업의 타 지역 유출까지 발생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

13일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 6월 30일 기준 도내 사회적경제기업은 총 1081개다. 사회적경제기업은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 협동조합을 뜻한다. 사회적경제기업의 도내 15개 시·군 분포는 천안시가 197개로 가장 많다. 사회적기업 42개, 마을기업 5개, 협동조합 150개가 천안에 자리잡고 있다. 천안시와 인접한 아산시의 사회적경제기업도 153개다. 충남의 사회적경제기업 10곳 중 3곳은 천안이나 아산에 분포하는 셈이다.

천안은 사회적경제의 근간이 되는 사회적경제기업 수는 많지만 정작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촉진하고 매개할 중간지원기관은 부재한 실정이다.

천안시보다 사회적경제기업 수가 적은 청양군, 서천군, 부여군, 아산시, 공주시는 공동체지원센터나 지역순환경제센터 등의 형태로 사회적경제 중간지원기관을 설치·운영하고 있다. 천안도 민간에서 중간지원기관 설치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시도 호응하며 이달 초 열린 천안시의회 임시회에 '천안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운영 민간위탁 동의안'이 제출됐다. 하지만 상임위 심사에서 동의안이 부결돼 연내 센터 설치는 사실상 무산, 사회적경제지원센터 부재상황은 장기화가 불가피해졌다.

천안의 미진한 사회적경제 지원 여건은 인력과 사업비에서도 확인된다.

현재 천안시 사회적경제 전담부서는 일자리경제과 사회적경제팀이다. 팀장 1명과 팀원 2명이 배치됐다. 아산시는 수년 전 조직개편을 통해 전담과로 사회적경제과를 신설했다. 사회적경제과의 사회적경제팀은 팀장까지 5명으로 천안시 보다 인력이 많다.

충남연구원이 지난 7월 20일 천안서 주관한 '사회적경제 활성화 토론회'의 발표 자료를 보면 천안시 올해 사회적경제 자체사업비는 약 1억 4000여만 원이다. 아산시는 천안시 두 배 이상인 3억 원이다. 부여군도 2억 2500만 원으로 천안시보다 많았다.

사회적경제 지원 기구와 인력, 예산의 지역간 격차는 공모사업 유치 쏠림으로도 이어졌다. KTX 천안아산역 인근의 아산시 배방읍 장재리 1773에는 오는 10월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소셜캠퍼스 온 충청이 개소할 예정이다. 아산시 배방읍에는 충남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도 건립돼 개관 예정이다.

지역 사회적경제기업 민간 네트워크 조직인 천안사회경제연대의 관계자는 "사회적경제지원센터 부재에서도 보여지듯 천안의 사회적경제 활성화 여건은 취약하다"며 "이 때문에 타 지역으로 이전하는 사회적경제기업들까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천안사회적경제연대는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설치가 시의회서 제동 걸리자 캠페인과 의회 간담회 등을 통해 센터 설치 여론을 고조시킨다는 계획이다.

천안시 관계자는 "사회적경제지원센터 민간위탁 동의안을 보완해 10월 임시회에 다시 제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천안시는 올해 1500만 원을 투입해 천안시 사회적경제 5개년 육성계획(기반구축 전략) 수립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yph@daejonilbo.com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