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시 삼부토건 아파트 조합원 피해 적극 중재 해결

2020-09-10기사 편집 2020-09-10 13:17:10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합의서 서명으로 집단민원에 종지부…피해자 79명 약 10억 원 보상

첨부사진1지난 8일 천안시청에서 구룡동 삼부토건 아파트 조합원 가입 계약금 피해를 호소한 피해자대책위원회와 삼부토건 주식회사가 합의서에 서명한 뒤 왼쪽부터 임종학 피해자대책위원장, 황성수 주택과장, 김병각 삼부토건 부사장, 장세종 공동주택승인팀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천안시 제공

[천안]천안시는 구룡동 삼부토건 아파트 조합원 가입 계약금 피해를 호소하는 민원인들과 삼부토건 주식회사가 지난 8일 천안시청에서 합의서에 도장을 날인하고 그동안 두 달 넘게 끌어왔던 집단민원에 종지부를 찍었다고 10일 밝혔다.

그동안 민원인들은 협동조합원 모집 대행사인 주식회사 K모 다이렉트를 통해 삼부토건 아파트 협동조합에 가입했지만 삼부토건 계좌가 아닌 K모 다이렉트 계좌에 입금해 계약해지 후 계약금을 돌려 받지 못했다. 이에 79명의 피해자들은 약 10억 원의 계약금을 삼부토건에서 해결하라며 천안시청과 모델하우스에서 단체행동을 벌이고 약 100건의 민원을 천안시에 제기해왔다.

시는 민원인의 애로사항을 적극 검토해 삼부토건에 피해자들의 민원을 해결하도록 강력하게 요청했다. 또 삼부토건 본사를 방문해 삼부토건 회장을 만나 민원사항에 대해 알리고 피해구제 방안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수차례 피해자들과 삼부토건 책임자와의 회의를 주최해 서로의 의견을 주고받을 수 있도록 자리도 마련했다. 시의 적극적인 중재 노력으로 삼부토건은 도의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아파트 조합원 피해자들에게 약 10억 원을 전액 지급하기로 했다.

보상조건은 합의서의 내용에 따라 K모 다이렉트에 손해배상 청구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조합원들이 삼부에 일괄 위임장을 제출하는 것으로 삼부는 피해자들에게 보상을 선지급하고 이를 근거로 K모 다이렉트에 손해배상을 청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이번 사례는 억울한 시민에게 약 10억 원의 보상금 지급 등 양쪽 합의를 이끌어 내며 성공적으로 민원을 해결한 적극행정의 본보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