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증평군 교통혼잡구역 불법 주·정차 CCTV 단속 확대

2020-09-10기사 편집 2020-09-10 11:07:45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증평]증평군은 교통 혼잡지역과 민원 다발지역의 불법 주·정차 단속을 확대하기 위해 고정식 불법주정차 단속카메라(CCTV)를 추가 설치한다고 10일 밝혔다.

새로 설치한 불법 주정차 단속 CCTV 위치는 증평읍 초중리 새마을금고 사거리와 신동리 농협하나로마트 사거리이다. 이번 CCTV 신규설치로 초중리 반탄교-제일특유(280m), 경동나비엔-환이 셀프세차장(270m), 신동리 엘지베스트샵-증평열쇠(200m) 등 총 3개 구간 750m가 불법주정차 단속지역으로 지정된다.

군은 홍보와 계도기간을 거쳐 11월부터 단속을 실시할 계획이다. 고정식 CCTV를 활용한 단속은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 10분 간격으로 단속이 실시되며 점심시간인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2시까지는 단속이 유예된다.

군 관계자는 "안전한 교통환경과 쾌적한 주차질서 확립을 위해 불법주정차 단속을 실시하는 만큼 군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