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외국 현직 장관, KAIST서 박사학위 취득

2020-09-08기사 편집 2020-09-08 15:59:33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들(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에티오피아 국무총리 자문장관, 인터넷 인프라 등 연구
"한국, 눈부신 발전 이뤄내…본국에 정책사례 적용할것"

첨부사진1KAIST에서 경영학박사 학위를 취득한 메쿠리아 테클레마리암 에티오피아 국무총리 자문장관. 사진=KAIST 제...
외국의 현직 장관이 KAIST에서 박사 학위를 받아 화제다. 지난달 경영학박사 학위를 취득한 메쿠리아 테클레마리암(50) 에티오피아 국무총리 자문장관이 그 주인공이다.

8일 KAIST에 따르면 메쿠리아 장관은 2016년 9월 KAIST에서 박사과정 첫 학기를 시작했다. 정보 격차 해소가 경제 성장과 부패 통제에 미치는 영향을 비롯해 개발도상국의 초고속 인터넷 보급과 확산 정책 등을 주제로 연구에 나섰다.

이후 그는 글로벌IT기술대학원에서 수여하는 우수 협력연구상을 두 차례 수상하는 한편, 정보통신 분야 최우수 국제학술지에 논문이 실리는 등 성과를 바탕으로 최우수졸업생으로서 4년 만에 박사 학위를 따냈다.

그는 "한국은 지난 수십 년간 정치·경제를 포함한 모든 분야에서 눈부신 발전을 이뤄낸 나라"라며 "에티오피아 발전을 위해 성공 사례를 보유한 국가의 성장 원동력을 학문적으로 연구해보고 싶었다"라고 유학 배경을 소개했다.

그가 KAIST에 유학을 오는 데까지는 우여곡절이 많았다. 40세로 에티오피아 최연소 장관(도시개발주택부)에 오른 그이지만, 행보에 만족하지 못하고 학업을 위한 유학을 선택하며 사임 의사를 밝혔다. 2015년 KASIT 대학원에 지원해 합격했지만, 국무총리의 만류로 한국 땅을 밟을 수 없었다. 그러나 그는 포기하지 않고 일단 KAIST에 휴학을 신청한 뒤 지도교수와 함께 정부를 설득했다. 이에 그의 의지를 확인한 에티오피아 정부가 직위를 국무총리 자문장관으로 변경해주며 유학길에 오를 수 있도록 배려했다.

메쿠리아 장관은 "내 결정이 옳았다. 기대한 것보다 더 많이 배우고 간다"며 "지난 4년간 직접 경험한 KAIST의 연구·행정·산학협력 등을 벤치마킹해 에티오피아 과학기술대학의 경쟁력 향상에 일조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에티오피아에 적용해보고 싶은 한국 정책 사례로 새마을 운동, 누구나 손쉽게 인터넷에 접근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 장년층을 대상으로 하는 IT 활용기술 교육프로그램 등을 꼽은 메쿠리아 장관은 오는 12일 본국으로 돌아간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KAIST에서 경영학박사 학위를 취득한 메쿠리아 테클레마리암 에티오피아 국무총리 자문장관. 사진=KAIST 제공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