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이낙연 대표 세종의사당 입장 기대된다

2020-09-06기사 편집 2020-09-06 17:33:19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오늘 취임 후 첫 정기국회 교섭단체 연설대에 오르기로 하면서 세종의사당 설치를 포함한 행정수도 이전론에 관련해 그가 어떤 입장을 취할 것인지에 관심이 쏠린다. 행정수도 완성 문제는 지난 7월 국회에서 김태년 원내대표가 국회·청와대의 일괄 세종시 이전 주장을 펴며 불을 지핀 바 있다. 그 후속 조치에 당내 행정수도 완성 추진단을 가동하는 등 국민의힘과 차별화를 꾀하는 데 주력하는 모습은 그런대로 인상적이었다 할 수 있다.

그때와 비교하면 뚜렷한 뭔가가 가시화되고 있다고 보기가 어려워 보인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자연히 이 대표 입을 주목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고 특히 교섭단체 연설은 명료한 메시지를 띄우기에 적절한 기회라는 시각이 적지 않다. 이번 교섭단체 연설은 이 대표 체제 민주당의 향후 청사진과 로드맵의 압축판에 다름 아니다. 차기 대선 일정을 역산할 때 그의 당 대표 임기는 내년 3월까지이고 때문에 이번연설 기회를 빌어 세종의사당이든, 행정수도 이전 이든 자신의 소신과 비전을 밝힐 필요성이 커지는 것이다. 다만 포괄적 화법을 구사하기 보다는 알아듣기 쉽고 구체적인 언어로 말할 것을 기대한다. 그간 이 대표는 '균형발전 뉴딜'을 강조해왔고 당 대표 선거에서 승린 한 후에는 조속한 관련 특위 구성을 야당에 제안하기도 했다. 이 대표 머릿속에 행정수도 문제에 대한 나름의 구상과 밑그림이 마련돼 있을 것임을 짐작케한다. 그렇다면 그 생각과 소신, 철학을 그대로 드러내는 데 주저할 이유가 없을 것이다. 사실, 행정수도 이전 논의는 할 만큼 해왔고 지금 요구되는 것은 실행력이라 할 수 있다. 그 첫단추를 어떻게 끼워나갈 것인지는 이 대표 결단 여하에 달렸다고 본다. 입구가 여러 개처럼 보여 혹시 헷갈린다면 단순 논법으로 접근할 일이다. 처음부터 판을 크게 벌이면 정치적 비용도 커지고 야당과의 협상 추진도 원활해지지 않을 수 있는 노릇이고 그러다 보면 저도 아닌 현상유지 상황이 고착될 뿐이다.

여러 현실을 감안하면 세종의사당 설치가 1차 매듭점이라는 여론에 무게가 실린다. 그런 마당인데 내년 정부예산안에 기본설계비 10억 원만 반영됐다. 지난해와 하나 달라진 게 없다. 그래서 더욱 이 대표에게 문제해결 리더십이 요구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