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설 재점화

2020-09-06기사 편집 2020-09-06 16:44:56      정재필 기자 jpscoop@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정부 대전청사에 입주해 있는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의 세종 이전설이 재점화 되고 있어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정부 부처 세종 이전과 관련해 행정안전부(이하 행안부)나 중기부 등 중앙부처 담당자들은 최근 본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지난해에 이어 또 다시 제기되고 있는 중기부의 세종 이전설과 관련, "실무 차원에서 아는 바가 전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중기부 세종 이전 추진과 관련된 박영선 중기부 장관의 일련의 행보 등이 사실로 확인되면서 중기부의 세종 이전이 또 다시 지역 최대 화두로 떠오를 전망이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최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을 방문해 대전지역 더불어민주당 소속 지역구 국회의원들을 차례로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의원들과의 개별 면담에서 세종에 없다 보니 다른 부처와의 업무 비효율성 등을 근거로 중기부의 세종 이전을 협조해달라는 입장을 공식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대전지역 국회의원 중 유일하게 박영순 국회의원(대전 대덕)만이 의원회관 사무실 밖에서 소리가 들릴 정도로 고성을 지르며 중기부의 세종 이전에 강력 반발했다는 설도 무성하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인 박영순 의원은 본보와의 통화에서 "장관이 최근 의원회관 의원실을 개별 방문해 중기부의 세종 이전에 대해 업무의 비효율성이나 세종 이전 시 대전에 별 타격이 없다며 협조 요청을 구하길래 반대 입장을 분명히 전달했다"며 "중기부의 세종 이전이 성사된다면 대전 지역경제에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어 "대전 거주자가 얼마 없다면서 중기부가 대전을 빠져 나가도 괜찮다고 하는데 중기부가 대전 청사에서 빠져 나갈 경우 대전 청사의 상징적인 측면에서나 위상 등도 크게 위축될 게 뻔하다. 다른 청들도 크게 흔들릴 것"이라며 거듭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특히 박 의원은 "코로나 19사태로 인해 지역경제나 상황이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 중기부 세종 이전을 언급하는 거 자체가 말도 안 된다. 다시는 꺼내지 말라고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또다시 중기부의 세종 이전설이 재등장하자 대전시는 난감한 입장 속에 긴급 간담회를 개최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대전지역 국회의원 6명은 6일 오후 4시 30분 대전시청에서 지역 국회의원들과 비공개 간담회를 개최했다. 대전시 대변인실은 혁신도시, 대전의료원, 2021 국비 확보 등 현안을 둘러싸고 의견 교환과 협조요청을 하기 위해 비공개 간담회를 준비했다고 뒤늦게 공지했지만 중기부 세종 이전 등에 대한 대응 방안 등을 마련하기 위해 간담회가 마련된 것이 아니냐는 시각이 적지않다.

지난해에 이어 재점화된 중기부의 세종 이전설이 지역 최대 화두로 떠오르면서 민선 7기 대전시가 과연 어떤 식으로 헤쳐 나갈지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송충원·정재필·문승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pscoop@daejonilbo.com  정재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