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아직은 거리두기 완화 논의할 때 아니다

2020-09-03기사 편집 2020-09-03 17:47:54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이 감소세로 접어들면서 수도권의 2.5단계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는 모양이다. 방역당국도 강화된 거리두기로 경제활동이 제한되면서 사회경제적 손실이 불어나는 현실이기에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고심하고 있다고 한다. 무엇보다 매출이 폭락해 아예 장사를 접었거나 폐업을 목전에 두는 등 벼랑 끝에 몰린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이 많다보니 이런 주장이 나오는 것도 무리는 아니라고 본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어제 신규 확진자는 195명으로 재유행 17일 만에 200명 아래로 떨어졌다. 한 때 400명을 넘었던 것과 비교하면 감소세가 확연하다. 수도권의 2.5단계 조치와 전국적으로 2단계 조치가 시행되면서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해석이 가능한 대목이다. 방역당국은 향후 추이를 살펴 오는 6일까지로 한정된 2.5단계 거리두기의 완화여부를 오는 주말쯤 발표할 예정이라고 한다. 하지만 아직은 거리두기 완화를 논의할 때가 아닌 듯하다. 방역당국이 설정한 2단계 거리두기 요건은 하루 확진자가 50~100명 미만,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깜깜이 환자' 비중이 10% 미만이다. 어제 신규 확진자 195명과 깜깜이 환자 비중 25%로는 이런 기준을 충족시킬 수 없는 일이다.

수도권 발생 비중이 여전히 70%를 상회하고 있고, 2차 재확산의 진원인 서울 사랑제일교회와 광복절 광화문 집회로 인한 n차 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는 것도 고려할 사안이다. 수도권 뿐만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이어지는 것을 예사롭게 보면 곤란하다. 충청권에서도 대전 대덕구 순복음대전우리교회, 충남 청양 김치공장 등에서 집단감염이 속출하고 있다.

머지않아 추석 연휴가 다가온다. 그동안의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를 보면 주말이나 연휴를 보내면서 눈에 띄게 증가했음을 알 수 있다. 추석과 벌초, 성묘로 인한 이동이 코로나19를 확산시킬 우려가 있는 만큼 이를 금지해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글에 4만여명이 동의한 것도 이런 연유에서다. 앞으로 2~3주 동안 방역을 최대한 강화하고 감염원을 차단해 신규 확진자 발생을 줄이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고통스럽지만 지금 인내하지 않으면 더 큰 어려움에 봉착할 수 있음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