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창간 70주년-산업구조 취약 대전경제 해법] 허 시장 "대덕특구 기반 100년 먹거리 책임"

2020-08-26기사 편집 2020-08-26 21:00:58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기획 > 창간70주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4차 산업혁명특별시 꿈꾸는 대전

첨부사진1허태정 대전시장
허태정 시장은 지난 해 "대덕연구개발특구를 기반으로 향후 대한민국 100년의 먹거리를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점하기 위해 세계 제조업 강국들이 치열하게 경쟁하는 상황 속에 '4차 산업혁명특별시' 조성 카드를 호기롭게 던진 것이다.

4차 산업혁명특별시는 민선7기 허태정 대전시장의 핵심 정책 중 하나다. 허 시장의 자신감은 대덕특구에서 나온다.

1973년 개발이 시작된 대덕특구는 수십 여 개의 연구 집적시설과 수만 명의 석·박사급 인력이 일하고 있다. 카이스트·충남대 등에서 매년 쏟아지는 인재도 있다.

대전시는 이를 배경으로 4차 산업혁명 거점으로 도시를 업그레이드 하겠다는 포부를 갖고 있다. 마스터플랜 수립과 4개 선도 사업에 1400억 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나갈 신규 사업 육성에 나선다. 바이오와 나노, 국방, 로봇, ICT 등 37개 첨단산업 육성에도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도 본격 구축에 나선다. 대덕특구를 중심으로 스마트 시티가 조성돼 대덕과학문화의 거리와 과학마을조성 등이 추진된다.

대덕특구와 충남대를 잇는 거리에는 민간주도형 창업생태계가 들어서 선순환적 산업 환경을 만들겠다는 복안이다.

시는 일자리 창출과 연간 4조 7000억 원의 생산유발 효과를 거둔다는 목표다. 3% 수준인 경제성장률은 2022년 5%까지 높일 계획이다.

중요한 건 역량 결집이다. 수도는 특징이 있어야 하는데 이는 전방위적 연계가 필수다.

대전시의 4차 산업혁명 실행 방안을 연구한 대전세종연구원은 새로운 산업혁명을 주도하기 위해서는 초고속 통신망 등 기반 인프라 구축과 함께 신기술 산업화를 위한 신산업 생태계 조성, 빅데이터형·지능화 기술 도입을 위한 기술 플랫폼의 구축 등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