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부여군, 최장 장마 벼 병충해 발생 크게 증가 초 비상

2020-08-23기사 편집 2020-08-23 11:51:15      이영민 기자 lym1616@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부여군농업기술센터가 벼 병충해 방제를 위해 드론을 띄워 긴급 방제에 나서고 있다. 사진=부여군제공

[부여]최장 장마로 벼 병해충 발생 크게 늘면서 부여 지역 벼농가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23일 군에 따르면 부여군의 벼 재배 면적은 1만 400ha에 이른다.

부여군 농업기술센터가 지난 13일 주요 60개 지점에서 벼 병해충 발생실태를 조사한 결과 잎도열병이 65%, 잎집무늬마름병은 93%, 혹명나방이 95% 발생, 분포했다.

부여군은 지난 7월1일부터 지난 13일 까지 44일간 기상을 분석한 결과 강우 일수는 32일로 전년 보다 16일이 많았고 특히, 햇볕 쪼임 시간은 86.4시간으로 평년 294.7시간 대비 36.2%에 불과해 벼가 습한 상태에서 연약하게 자라 병 발생이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군은 병충해 방제를 소홀히 할 경우 벼 수량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보고 긴급 방제에 나섰다.

벼 재배 전 면적을 대상으로 예비비 7억 8000만 원을 활용해 방제비는 군에서 지원하고 농약대는 농가가 자부담 하되 농협에서 구입가격의 20%를 지원할 계획으로 지난 18일부터 방제를 실시하고 있다. 오는 28일까지 1차 방제를 완료하고 후기 방제를 원하는 농가는 29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추가로 공동방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이번 벼 출수기를 전후한 공동방제는 벼 수량감소와 도복을 줄이는데 기여할 뿐 아니라 취약계층 농업인의 일손부족 해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영민 ·조정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lym1616@daejonilbo.com  이영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