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진천군, 신재생에너지 무료보급 사업 '호응'

2020-08-23기사 편집 2020-08-23 11:37:42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에너지 자립마을로 지정된 진천군 하덕마을 전경. 사진=진천군 제공

[진천]진천군에서 지역 취약계층 시설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신재생에너지 무료 보급사업이 군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23일 진천군에 따르면 올해 충북태양광사업 협동조합, 사회적 기업 부강ENS, 융복합지원사업 협력업체 태웅ENS 등과 함께 사업비 2억 원을 투입해 지역 11개소에 태양광·지열 발전시설을 설치중에 있다.

설치 장소는 문백·광혜원 취약가구 4곳, 소규모 노인복지시설 2개소, 초평·문백 경로당 4개소, 초평게이트볼장 등이다.

이들 장소는 친환경 에너지 보급을 통한 전기요금 절감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군은 앞서 지난해에는 지역 사회복지 관련시설 26개소에 사업비 5억 9000만원을 투입해 태양광발전시설 113㎾, 지열발전시설 236㎾ 규모의 시설 설치를 지원한 바 있다.

또 2018년 장척마을에 이어 지난해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을 설치한 진천읍 삼덕리 하덕마을이 '에너지 자립마을'로 지정됐다.

이에 군 지역에 신재생에너지 보급이 더 활성화 될 것으로 보인다. 하덕마을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공단의 평가를 거쳐 신재생에너지 사용비율이 40%를 초과하는 4등급을 인정받아 자립마을로 지정됐으며 신재생 에너지 보급 관련 국비 우선지원 혜택을 얻게 됐다.

군 관계자는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이 지역 주민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청정에너지, 보편적에너지 나눔을 통해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에너지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