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금산군, 수해쓰레기 신속처리 총력

2020-08-23기사 편집 2020-08-23 11:31:32      길효근 기자 gillhg39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금산군은 지난 11일부터 수해지역에 발생한 수해쓰레기 처리에 총력을 기우리고 있다. 사지=금산군 제공

[금산]금산군은 집중호우로 발생한 수해쓰레기 수거 및 처리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23일 군에 따르면 수해피해지역인 제원면과 부리면 일대 458농가 수해쓰레기와 댐방류로 인해 유입된 부유쓰레기는 약 2000여 톤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군은 지난 11일부터 포크레인 2대, 덤프트럭 4대 등 각종 장비와 '하천 하구 쓰레기 정화사업' 인력까지 동원해 수해쓰레기를 처리에 나섰다.

쓰레기는 침수지역에 있던 풀, 고사목 등 초목류와 용담댐 방류로 인해 피해가 발생했던 수해 생활쓰레기가 대폭 증가했다.

군은 수해쓰레기를 쉽게 배출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수해지역 생활쓰레기의 경우 한시적으로 분리배출을 하지 않아도 전량 수거, 처리할 방침이다.

문정우 군수는"피해 지역의 회복을 위해 복구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신속한 수해쓰레기 처리를 통해 하루빨리 쾌적한 환경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길효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illhg3991@daejonilbo.com  길효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