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포스트 코로나 대비 '진천형 뉴딜'사업 추진…2025년까지 2583억 투자

2020-08-20기사 편집 2020-08-20 13:25:17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진천]진천군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견인하기 위한 '진천형 뉴딜' 정책을 추진한다.

20일 진천군에 따르면 지난달 정부에서 발표한 '한국판 뉴딜' 정책에 발맞춰 지역의 산업기반 및 인적·물적 자원 등을 반영한 지역특화 발전전략 사업인 '진천형 뉴딜' 사업을 마련했다.

'진천형 뉴딜'은 정부와 충북도에서 추진하는 디지털, 그린 뉴딜 연계사업과 지역형 모델인 에너지, 생활 인프라 뉴딜 등 총 4개 분야 27개 사업으로 구성됐다.

군은 2025년까지 총 2583억 원(국비 932억원, 도비 415억원, 군비 1012억원, 민간 224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한국판·충북형 뉴딜사업인 디지털과 그린분야에는 657억원, 진천형 뉴딜사업인 에너지와 생활인프라 분야에는 1926억원이 투자된다.

먼저 디지털·그린 뉴딜 연계사업으로 5G, AI 등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산업단지·도시개발 사업을 중심으로 스마트 자동화 공정지원, 스마트 상수도, 공공건물 그린 리모델링 등 다양한 사업이 추진된다.

또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쇼핑몰 및 라이브커머스 입점 지원도 추진하며 키오스크, QR코드를 활용한 비대면 주문결제시스템 도입을 지원한다.

장애인, 어르신, 만성질환자 등 건강취약계층을 대상으로 IoT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돌봄 시스템'을 구축해 사회 안전망 강화에도 힘쓸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진천군은 지역 특화 모델인 '에너지' 뉴딜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분야를 더욱 육성하다는 방침이다.

주요 사업은 △태양광모듈 연구 지원센터 구축 △태양광·ESS 융복합 제조검증 기반 조성 등이다. 특히 태양광 산업에 대한 민간투자 유치 기반 확대를 위한 주민참여형 이익 공유사업, 농촌·산단 융자지원 확대 등도 추진된다.

진천군의 또 다른 지역 모델인 '생활 인프라' 뉴딜은 도로·교통 등 대규모 사회간접자본 인프라 구축과 문화·예술·체육 등 정주 환경 확충을 위해 추진한다.

군은 '수도권 내륙선 국가계획 반영', '충북혁신도시 하이패스IC 설치', '국도 개량' 등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신규 일자리 창출, 광범위한 소비 진작 등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킨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실질적인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종합문화예술회관, 복합커뮤니티센터, 다목적체육관 등을 건립할 예정이다.

군은 오는 31일 '진천형 뉴딜' 추진전략 보고회를 열어 오는 9월 말까지 진천형 뉴딜 사업의 세부내용을 확정할 계획이다.

송기섭 진천군수는 "우리 사회가 겪고 있는 저성장·저출산·양극화의 위기를 극복하고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서는 신 선장동력을 확보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변화하는 패러다임에 적극 대응하고 지방 발전의 선도 모델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진천형 뉴딜 정책을 힘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