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금산역사문화박물관, '100년 만에 돌아온 조선의 시작' 특별전

2020-08-20기사 편집 2020-08-20 11:41:13      길효근 기자 gillhg39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금산군은 금산역사박물관에서 10월 18일까지 안태문화를 소개하는 '100년 만에 돌아온 조선의 시작' 특별전기획전을 진행한다.사진은 안태문화 전시모습.사진=금산군 제공

[금산]금산역사문화박물관은 10월 18일까지 '100년 만에 돌아온 조선의 시작' 특별기획전을 진행한다.

특별전은 생명과 그 근원인 태를 각별하게 대했던 조선왕실의 안태문화를 소개하고자 마련됐다.

조선 태조·덕흥대원군·정조·정혜옹주의 태실관련 유물 전시된다.

또 태실 조성과정의 이해를 돕는 영상과 소원지를 작성해 태항아리에 넣는 소원성취 태항아리체험, 태항아리 조각 맞추기 체험 등도 즐길 수 있다.

태조대왕 태실(충청남도 유형문화재 제131호)과 덕흥대원군 태실은 금산의 대표적인 역사문화유산으로 본래 추부면 마전리에 위치했었다.

봉안되어 있던 태 항아리는 일제강점기인 1928년 조선총독부가 태실을 훼손시켜 경기도 고양시 '서삼릉(西三陵)'으로 이전되고 현재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보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특별전 기간 동안 태 항아리를 금산에서 확인할 수 있다"며 "전 세계적으로 유래 없는 조선왕조만의 태실문화를 직접 확인하는 시간을 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별전은 오전 9시부터 오후6시까지 박물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열리며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마스크착용, 발열확인, 손 소독 등 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했다.길효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illhg3991@daejonilbo.com  길효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