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종인 국립 5·18 민주묘지 무릎굻어

2020-08-19기사 편집 2020-08-19 16:30:19      이호창 기자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광주를 방문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당의 소극적 대응과 일부 정치인의 막말에 대해 사죄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방명록에 "5·18 민주화 정신을 받들어 민주주의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고 적은 뒤 자신이 직접 작성한 사과문을 '민주의 문' 앞에서 낭독했다. 김 위원장은 "광주에서 비극적 사건이 일어났음에도 그것을 부정하고 5월 정신을 훼손하는 일부 사람들의 어긋난 발언과 행동에 저희 당이 엄중한 회초리를 들지 못했다"면서 "그동안 잘못된 언행에 당을 책임진 사람으로서 진실한 사죄를 드린다"고 말했다. 자신이 과거 신군부가 설치한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국보위)에 재무분과 위원으로 참여했던 것에 대해 "그동안 여러 번 용서를 구했지만, 결과적으로 상심에 빠진 광주시민과 군사정권에 반대한 국민에게는 용납할 수 없는 것이었다"면서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사과 발언을 하는 도중 감정이 북받친 듯 울먹였다. 원고를 든 손이 떨리는 모습도 보였다.

김 위원장이 사과 발언을 하자 주변에 있던 한 시민은 "대표님 말씀이 맞다"라면서 박수를 쳤다.

반면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소속 학생들은 피켓을 들고 "미래통합당 망언 의원부터 제명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소리쳤다.

사과 발언을 마친 김 위원장은 5·18민중항쟁 추모탑으로 이동해 헌화와 분향을 하고 15초 가량 추모탑 앞에 무릎을 꿇고 묵념했다.

무릎을 꿇었던 김 위원장이 일어서는 순간 휘청하는 모습을 보여 주변에서 부축해주기도 했다.

그는 이어 묘역을 찾아 영혼결혼식을 한 박기순, 윤상원씨의 묘 등을 어루만진 뒤 마지막으로 행방불명자 묘역으로 이동해 헌화하고 묵념했다.

통합당 관계자는 행방불명자 묘역까지 찾은 것은 '이름 없는 희생자까지 잊지 않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보수정당 대표가 추모탑 앞에서 무릎을 꿇은 것은 처음이라고 당 관계자는 전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