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부겸 "대통령 4년 중임제 등 분권형 개헌 임기내 완료"

2020-08-17기사 편집 2020-08-17 16:07:48      이호창 기자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책임정당·전국정당·포용정당 등 3대 혁신방안 제시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도전한 김부겸 후보는 17일 "대통령 권력 분산과 4년 중임제 등 권력구조 개편을 포함한 분권형 개헌을 임기 내에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책임정당, 전국정당, 포용정당 등 3대 당 혁신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우선 '책임정당'을 만들기 위한 개헌을 약속했다. 김 후보는 대통령 4년 중임제를 골자로 하는 권력구조 개편 외에도 중앙정부의 대폭적 권력 이양과 지방정부의 자치입법권 보장 등을 개헌안에 포함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행정수도 이전 임기 내 완수, 중범죄 등에 대한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 폐지 및 국민소환제 도입 등의 국회개혁, 검찰개혁, 민주연구원 혁신 등을 책임정당을 위한 과제로 함께 제시했다.

김 후보는 아울러 '전국정당'을 위해 분권형 당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과거 폐해가 있었던 지구당을 쇄신해 부활시키는 한편, 당원의 뿌리모임인 당원자치회를 활성화하겠다는 것이다. 중앙당과 중앙정부, 광역시도당, 지방정부가 참여하는 '지역 당정협의'도 분기별 1회 개최하겠다고 약속했다. 당 대표가 당정 협의를 직접 주재하겠다고 밝혔다.

'포용정당'을 위해선 △당 을지로위원회 위상 강화 △노동계 최고위원 지명 △지역 순회 현장 최고위원회의 개최 △청년·여성 정치리더 육성 프로그램 상설화 등을 제시했다. 서울=이호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