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고] 중소기업 제품 구매로 지역경제 회복

2020-08-18기사 편집 2020-08-18 07:05:28     

대전일보 > 오피니언 > 기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전원식 중소기업중앙회 대전세종충남중소기업회장
코로나19로 지역경제가 최악의 위기를 맞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가 259개 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8월 '업황 전망 중소기업 건강도지수(SBHI, 100이 보통)는 72.6으로 전월 보다 4.1포인트 상승했지만, 지난해 같은 달 보다는 7.4포인트 하락했다.

심각한 점은 중소제조업의 6월 가동률이 66.8%로 5월 67.7% 보다 0.9% 하락, 금융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것이다. 중소제조업의 실질 경기가 기대와는 달리 악화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 같은 상황이 된 원인을 살펴보자. 중소 기업인들이 느끼는 가장 큰 경영애로는 '내수판매 부진'이다. 코로나19 발생 초기 관광, 숙박, 음식업 등에서 시작된 내수 부진이 인쇄, 가구, 자동차부품·각종기계 등 제조업으로 확산됐다.

코로나19 탓에 개업과 행사가 크게 줄면서 홍보 인쇄물과 광고판 제작수요가 감소해 관련 업계의 매출은 지난해 대비 90%까지 줄다 보니 현장에서는 '이러다 굶어 죽겠다'는 한탄이 나온다.

중소기업에 대한 범정부적 판로지원 필요성은 꾸준히 제기돼 왔다. 정부는 전국 지자체와 공공기관에서 212개 중소기업간 경쟁제품을 구매하는 경우 판로지원법에 근거해 5000만 원까지 수의 계약할 수 있는 '중소기업협동조합 추천 소액수의계약제도'의 활성화를 모색해 왔다.

조달청은 동 제도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지난 2월부터 광고물·인쇄물 중소기업 간 경쟁제품으로 지정된 30개 품목에 대해 '중소기업협동조합 추천 소액수의계약'을 대행하고 있다.

나아가 지난 4월 소액수의계약 한도를 한시적으로 5000만 원에서 1억 원으로 상향했다. 하지만 대전·세종·충남의 수의계약제도 이용실적은 현재까지 4건에 불과해 정부 정책의 취지가 일선 현장에서 실천되지 않고 있다.

또 다른 중소기업협동조합 추천계약제도인 '소기업 공동사업(공동브랜드) 제품 우선구매 제도'의 활성화를 국정과제로 채택해 국가계약법 시행령에 명시하고 있지만, 지역 실적은 2건에 그치고 있다.

최근 중소기업중앙회와 산하 협동조합 관계자들은 공공판로 확대를 위해 전국 지자체와 공공기관을 찾아 제도를 알리고 있지만, 담당자들의 관심도가 낮아 성과가 기대에 못 미치고 있다.

협동조합들은 획기적인 정부지원책을 요구하고 있다. '공공기관의 중소기업협동조합 추천제품 우선구매비율'의 신설을 통해 판로확대를 지원해야 한다.

이를 위해 대전시와 충청남도에 지난해 12월 제정된 '중소기업협동조합 육성·지원 조례'의 개정을 통한 동 신설 건의 반영을 적극 요청한다.

아울러 중소기업중앙회와 공동으로 공공기관 구매담당자에 대한 공공구매제도 활용 설명회 개최를 통해 제도 활용에 있어 접근성과 편리성을 제고해야 한다.

코로나19 극복을 통한 지역경제 발전과 일자리 유지를 위해 중소기업과 공공기관 간 유기적인 협력이 이뤄지길 희망한다.

전원식 중소기업중앙회 대전세종충남중소기업회장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