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비 그치니 폭염에 열대야

2020-08-13기사 편집 2020-08-13 18:03:18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장기간 이어졌던 장맛비가 그치자 충청권 일대에 폭염이 찾아왔다.

13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대전·세종·충남 지역 최고 기온은 33.5도까지 올라갔다.

무더운 날씨는 14일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14일 최저기온은 24-26도, 최고기온은 29-33도가 될 것이라고 예보했다.

비 소식도 있다. 세종과 충남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14일 오후부터 비가 내일 것으로 예측됐으며, 이 비는 15일 낮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예상 강수량은 14일부터 15일까지 충남북부 지역은 100-200mm, 많은 곳은 300mm 이상 내릴 것으로 예상되며, 대전·세종·충남남부 지역은 20-60mm로 예보됐다.

16-18일은 낮 기온이 28-32도로 12일과 비슷하겠고,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