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덕혁신센터 조성 사업에 청신호

2020-08-13기사 편집 2020-08-13 16:31:53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과기정통부, 내부 검토서 긍정적 판단…장관 결재 남아
대전시 대덕특구사업 가운데 최대규모, 향후 탄력 전망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대전 대덕특구융합연구혁신센터(혁신센터) 조성 사업에 청신호가 울리고 있다.

사업 추진 여부의 핵심인 조성 부지 변경과 관련해 정부가 승인 결정을 내릴 예정이기 때문이다. 지지부진한 사업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13일 대전시와 과학기술계 등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최근 대전시의 혁신센터 부지 변경 계획에 대해 승인 여부를 검토 중이다.

현재 실무자 선에서 변경 계획 승인이 잠정 결정된 상태이며, 장관 결재를 남겨둔 것으로 전해진다.

대전시 관계자는 "과기정통부 측에서 변경 계획과 관련해 보완자료를 요구해 제출했다"면서 "(변경 계획을) 승인하기로 내부 논의가 끝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혁신센터 조성 부지를 기존 대덕과학문화센터(문화센터)에서 한스코기술연구소(한스코)로 변경 추진할 계획이다.

문화센터 부지가 소유주 간 법적 다툼으로 여건이 바뀌면서 더 이상 해당 부지에선 사업 진행을 할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과기정통부가 예산 목적 변경에 따른 불가 방침을 세우면서 혁신센터 조성 사업이 멈출 위기에 놓였다.

이 같은 소식에 대전 과학기술계는 혁신센터의 필요성과 부지 변경 추진에 공감대를 표하며 대전시에 힘을 실어줬다.

과학기술계 원로들은 "한스코 부지가 문화센터보다 넓어 향후 활용 면에서 유리하고 빨리 혁신센터를 구축해서 사업을 진행하는 게 대덕특구 발전을 위해서도 타당하다"고 입을 모았다.

결국 과기정통부가 이러한 지역 여론과 사업 당위성 등을 고려해 변경 계획 승인이란 전향적인 판단을 내린 것으로 분석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장관이 최종 승인하면, 혁신센터 사업은 내년 초 정부 타당성 조사에 이어 중앙투자심사 등을 거쳐 기본설계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덕과학기술기반 인공지능 융합 클러스터 역할을 할 혁신센터는 국비 217억 원 등 모두 634억 원이 투입된다.

한스코 부지 매입비에 약 200억 원, 리모델링·장비 등에 나머지 예산이 각각 들어갈 예정이다.

이 사업은 대전시의 대덕특구 재창조 선도사업 가운데 최대 규모다.

한편, 대전시는 문화센터와 관련해 소유주 간 법적 다툼이 끝나는 대로 공적개발을 위한 논의에 본격 나설 예정이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