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부여 가림성서 통일신라·조선 시대 우물 발견

2020-08-13기사 편집 2020-08-13 16:31:44      김동희 기자 innovation86@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문화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집수정 2기 확인… 당시 성내 배수체계 확인 자료로 가치

첨부사진1조선 시대 집수정. 사진=문화재청 제공


백제 시대 성곽 중 유일하게 연대와 당시의 지명을 알 수 있는 부여 가림성(사적 제4호)에서 통일신라와 조선 시대에 사용됐던 집수정(우물)이 발견됐다.

문화재청은 부여군, (재)백제고도문화재단과 함께 백제 시대 거점 산성인 부여 가림성에 대한 발굴조사에서 집수정 2기를 최근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부여 가림성은 '삼국사기'에 501년(백제 동성왕 23년)에 축조됐다고 기록돼 있다. 이와 함께 부여 일대의 석성산성, 증산성, 청마산성 등과 함께 사비도성을 보호하는 거점 산성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해 9월부터 시행한 조사는 북성벽 내측부에 대한 수구(물을 끌어들이거나 흘려 내보내는 것)와 집수(물을 한 곳으로 모으는 것) 시설을 확인하기 위해 진행된 가운데 조선 시대에 사용한 방형(사각형) 집수정과 통일신라 시대에 사용한 원형 집수정을 확인했다.

조선 시대 집수정은 길이 4.9m, 너비 4.5m, 깊이 2.3m에 평면은 방형의 형태로 내부에서 조선 시대 분청사기 조각, 기와 조각, 말머리 토우 등의 유물이 출토됐다. 조선 시대 중기에 축조됐다가 가림성이 폐성되는 17-18세기까지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 북성벽에서 조사된 수구지(성내의 물을 흘려 내보내기 위한 시설물)와 함께 조선 시대 성내 배수체계를 살필 수 있는 중요한 자료다.

통일신라 시대 집수정은 조선 시대 집수정의 하층과 가림성 북성벽 사이에서 확인됐다. 길이 15m, 깊이 2.8m 이상의 크기로 평면은 원형을 띄고 있다. 물을 가운데로 모으는 집수정과 그 외곽에 돌로 축조한 물을 차단하는 시설과 배수를 겸한 수로가 돌아가는 형태로 부여 석성산성에서 확인된 집수정과 유사하다. 문화재청은 내부와 주변 토층 조사를 통해 집수정의 최초 축성 시기와 축조 방식을 명확히 밝힐 예정이다.

앞서, 가림성은 1996년 동문지와 남문지에 대한 조사를 시작으로 2011년, 2015-2018년까지 총 6차례 발굴조사가 진행됐다. 이를 통해 동문지와 남문지의 축조 형태, 백제 시대 성벽 축성법, 백제-조선 시대에 개축한 성벽 흔적, 조선 시대 수구지, 정상부의 평탄지에 자리한 건물지 등이 확인됐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가림성을 비롯한 부여지역 핵심유적에 대한 단계적인 조사를 통해 백제 왕도의 실체를 복원할 수 있는 학술자료를 확보하겠다"며 "나아가 백제왕도 핵심유적의 보존 관리 수준을 향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김동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통일 신라 시대 집수정 내부. 사진=문화재청 제공


김동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