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부, 농업분야 호우피해 복구 '총력'

2020-08-13기사 편집 2020-08-13 16:25:36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13일 김종훈 농식품부 기획조정실장이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현황과 지원 방안을 브리핑 하고 있다. 사진=천재상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집중호우로 발생한 농업·농촌분야 피해 복구를 위해 가용자원을 총동원, 긴급방제와 재난지원금·금융지원을 실시한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달 초부터 이어진 기록적인 호우로 인해 13일 기준 전국 2만 7932ha 규모의 농경지가 침수·유실·매몰 피해를 입었다. 이날까지 농작물 중 벼 2만 2304ha, 기타 밭작물 1802ha와 축산물 중 한우 400여두·돼지 6000여두·가금 183만수 등의 피해가 집계됐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피해 농가를 대상으로 농약대·대파대·생계비 등 재해복구비를 지급한다. 벼·콩 등은 ha당 59만 원, 소는 두당 140만 원, 4인 가족 기준 생계비 123만 원 등이다.

또 피해농가가 대출받은 농축산경영자금의 이자를 기존 1.5%에서 0%로 감면하고, 상환 기한을 1년에서 2년으로 연장한다. 재해대책경영자금 등 자금지원도 확대할 방침이다.

호우로 인한 농촌지역의 주거시설 피해복구 지원을 위해 농촌주택개량자금(1000동 수준)을 필요한 지역에 추가 배정, 주택 개·보수에 필요한 융자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지방자치단체, 농협 등이 보유한 광역방제기·드론 등 장비를 총동원한 병해충 방제도 실시된다. 영세·고령농 등 자가방제가 어려운 농가와 피해규모가 큰 지역에 우선적으로 방제 조치된다.

농식품부는 비닐하우스와 축사 주변 토사제거와 정비·가축 피해 최소화를 위해 농협 등 관련기관과 지난 12일부터 수해복구현장 일손돕기를 실시중이며, 농가의 신속한 경영복귀를 돕기 위해 6개 농기계 제조업체가 참여한 농기계 수리 봉사를 시작했다.

농식품부는 호우·태풍과 같은 거대 수해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수리시설의 안전성을 보완해 나가갈 방침이다.

향후 붕괴 등 이상징후를 조기 발견할 수 있도록 저수지 제방에 ICT 기반의 누수계측기를 설치하고, 저수지 물넘이 확장·비상수문 설치·배수장 펌프 교체 등을 통해 홍수대응능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날 피해 상황을 브리핑 한 김종훈 농식품부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집중호우로 인해 농업분야 뿐만이 아닌 여러 종류의 피해가 있었다. 행정안전부와 함께 피해 규모를 신속히 파악한 뒤 지원할 계획"이라며 "수리시설 안성정 확보와 농업인들을 위한 통합 물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향후 발생 가능한 피해를 예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자료=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