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올 여름 산사태 1548건 627㏊ 피해

2020-08-13기사 편집 2020-08-13 15:37:34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박종호 산림청장이 13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올 장마 산사태 등 산림피해 현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제공

여름 장마 기간 전국에서 발생한 산사태는 모두 1548건(627㏊), 피해액은 993억 3900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사망 7명·실종 2명·부상 4명 등 인명피해가 났고 산지 태양광 발전시설 산사태는 12건(1.2㏊)이 발생했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13일 정부대전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장마 기간 집중호우로 발생한 산사태 등 산림 분야 피해에 대해 중앙재난피해 합동 조사에 나서 복구계획을 수립하고 부족했던 점은 향후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산사태 피해 규모는 이날부터 20일까지 이뤄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주관 정부 중앙합동피해조사 결과에 따라 추가 될 수 있다.

올해 장마는 이날까지 51일째로 역대 최장기간인 데다 전국 평균 누적 강우량도 780㎜를 넘어 2013년 406㎜의 2배 가까이 됐다.

산림청은 앞으로 산사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취약지역 기초조사를 현재 5000곳에서 2만 곳으로 확대하고, 그 중 위험한 지역을 산사태 취약지역으로 추가 지정해 관리하기로 했다.

위험지역 주민들이 미리 안내받고 대피 등 필요한 대비를 할 수 있도록 하루 전에 산사태 예보(주의보·경보)를 발령하도록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 개선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위험 탐지, 전파, 통제와 대피에 관한 매뉴얼도 재정립한다. 장마 기간 산지 태양광 발전시설 피해는 모두 12건으로, 전국 산지 태양광 허가건수 1만 2721건의 0.1%에 해당한다.

전체 산사태 발생 건수 1548건의 0.8% 수준이라고 산림청은 설명했다.

박 청장은 "통계 수치로 볼 때 올해 산사태는 산지 태양광시설과는 깊은 관련성이 없다"고 말했다.

산지 태양광과 관련한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피해지 12곳은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한 토사 정리와 방수포 처리 등 응급조치를 마쳤다. 복구공사는 장마 이후 착수할 계획이다.

박 청장은 "이번 기록적인 장마를 대처하며 산사태라는 자연 재난 대응에 있어 선제 대피의 중요성을 재차 느꼈다"며 "기존 제도를 개선하고 새로운 체계를 발굴해 인명·재산피해를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올해 장마 기간 산사태 피해 현황과 원인. 사진=산림청 제공


첨부사진3올 장마 산지태양광 발전시설 피해현황과 조치사항. 사진=산림청 제공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