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부여군, 향후 30년간 건강한 숲·임산업 발전방안 만든다

2020-08-13기사 편집 2020-08-13 13:56:14      조정호 기자 cjh.111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부여군 산림중장발전계획 수립용역 착수보고회 장면 사진=부여군제공


[부여]부여군은 계속되는 지구온난화와 고령화로 인한 '부여군 중장기 산림발전계획수립'에 나선다.

군에 따르면 산림면적(31,964ha)중 20%를 차지하는 밤나무(6,589ha)는 향후 지구온난화와 밤 재배자의 고령화, 노동력 부족 등으로 산림의 황폐화가 예상,바람직한 미래상과 임산업 중장기 발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용역을 지난달에 발주하고 이날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날 착수보고회에 참석한 박정현 부여군수는 "기후변화와 임업인 감소에 따라 대체가능한 임산자원과 임산업 발굴을 위한 방향성 제시, 부여군의 건강한 숲 조성을 위한 선도적인 산림축을 설정하고 향후 국가축 및 광역축과의 연계방안 마련,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산림복지에 대한 욕구 등에 대처가 시급한 상황"이라면서 "백제의 정통성을 담은 부여군만의 산림복지 실현방안을 강구해 달라"라고 주문했다.

용역을 수행하는 충남연구원 관계자는 "부여군 산림 전체의 구조적 생태를 파악하여 '부여숲, 건강하게 가꾸기', '부여숲, 효과적으로 활용하기'란 주제로 심포지엄 개최를 통한 전문가들의 토론과 의견을 수렴하여 부여군에서 요구하는 중장기 산림발전 마스터플랜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밤재배 농가의 고령화 및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따른 산림 휴양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시점에서 내년 7월까지 수립되는 이번 중장기 산림발전계획 수립은 부여군 미래 산림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조정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정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