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충북북부지부, 중소기업 피해 정책자금 신속 지원

2020-08-13기사 편집 2020-08-13 11:38:36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주]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충북북부지부(지부장 박정근)는 중소기업에 대한 피해복구 지원을 위한 신속하게 정책자금을 지원한다.

공단에 따르면 피해 업체 중에는 최근 연이은 폭우로 인한 토사유입과 제조장비 및 원재료 침수로 공장가동 중단 등 10억원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는 등 피해규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재해피해 중소기업은 기계장비 수리비 등 피해복구에 소요되는 비용에 대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정책자금을 신청할 수 있는데, 피해 기업당 최대 10억원 이내, 금리 1.9%로 지원 받을 수 있다.

또한 신속한 처리를 위해 전담직원인 '앰뷸런스맨'이 현장에 직접 방문하여 7 영업일 이내 융자지원을 결정한다.

앰뷸런스맨은 전문성과 현장 경험이 풍부한 중진공 내부인력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응급 상황이 발생한 중소기업에 대해 기업진단을 통한 처방전을 발급하고 신속하게 지원결정을 한다.

재해피해 중소기업 정책자금은 관할 지자체에서 피해금액 등이 기재된 '재해 중소기업 확인증'을 발급받은 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홈페이지 및 직접 방문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박정근 지부장은 "최근 연이은 폭우로 인해 많은 중소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경영정상화를 위해 신속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kh0441@daejonilbo.com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