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SNS로 명품 짝퉁 판매·유통 일당 검거

2020-08-13기사 편집 2020-08-13 10:26:19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특허청 산업재산 특별사법경찰은 인스타그램 등 SNS 라이브 방송 등을 통해 위조 상품을 홍보하고 판매한 일가족 4명을 상표법 위반혐의로 적발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특허청 특사경은 주범 A씨(34)와 공범 B씨(38, A씨 언니)를 구속하고, 공범 C씨(35, A씨 남편)와 공범 D씨(26, A씨 여동생)를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들은 지난 2018년 6월부터 2019년 11월까지 가정집으로 위장한 비밀작업장에서 배송작업을 하고, 샤넬 가방 등 해외명품 위조 상품 2만 6000여 점(정품시가 625억 원 상당)을 SNS채널로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사경은 1년 8개월여의 장기간 추적·감시를 통해 피의자와 비밀작업장을 압수수색했다. 이들이 현장에서 보관 중이던 짝퉁 샤넬가방 등 위조 상품 1111점(정품시가 24억 원 상당)을 압수조치하고, 위조 상품 2만 6000여 점(정품시가 625억 원 상당)의 판매내역도 확보했다.

특사경 조사결과 A씨는 비밀유지가 쉽고 내부 고발자와 이탈 조직원 발생 우려가 적은 가족과 범죄를 공모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을 수사 중인 울산지방검찰청은 A씨와 B씨를 구속기소했다. 특사경은 이와는 별도로 추가 공범 관련 후속수사를 진행할 예정이다.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