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금산·예산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하라

2020-08-12기사 편집 2020-08-12 18:11:58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집중호우로 막대한 피해를 당한 인삼약초산업의 중심지 충남 금산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지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아 지역경제가 침체된 데다 집중호우와 용담댐 방류량 증가 등으로 인삼산업의 뿌리가 흔들릴 정도의 피해를 당했기 때문이다. 특별재난지역 요구는 피해를 입은 인삼농가는 물론 충남도와 금산군, 군의회, 여야 정치권에 이어 국민청원까지 등장한 상황이다. 정부는 지역민의 요구를 외면하지 말고 서둘러 수용해야 할 것이다.

금산군에 따르면 집중호우와 용담댐 방류량 증가 등으로 주택 125동과 농경지 471ha가 침수 피해를 입고 이재민도 23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정확한 피해 규모는 조사가 진척돼야 파악되겠지만 침수 농경지 가운데는 인삼포 등이 상당수 포함되어 있다고 한다. 문제는 인삼밭이 침수되면 인삼이 쉽게 썩어 제값에 판매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아예 갈아엎어야 하는 경우까지 생길 수 있다는 점이다. 게다가 인삼재배는 특수작물답게 한번 씨를 뿌리면 수확 때까지 최소한 5~6년이 걸린다. 벼나 과일 등 일반 농산물은 침수 피해를 당해도 1년 후면 다시 수확이 가능하지만 인삼은 그렇지 않다는 점에서 경작농가의 시름이 깊어만 가고 있다. 이번 침수 피해로 5~6년 농사를 망친 것이나 다름없다는 한탄을 귀담아 들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금산과 더불어 충남 예산군의 피해도 막대했다. 예산읍과 대술면 일대의 집중호우로 산사태와 주택침수, 도로 유실 등 224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해 특별재난지역 지정 기준을 초과했지만 정부의 1차 특별재난지역 지정에서 제외돼 지역민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열악한 군의 재정여건으로는 피해복구와 피해주민 지원에 한계가 있는 만큼 정부의 전향적인 자세가 요구된다 하겠다.

마침 어제 문재인 대통령이 전남 구례와 경남 하동, 충남 천안시 등 수해현장을 찾아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서두르라고 언급하면서 시군 단위로 여건이 안 되면 읍면동 단위로 세부적으로 지정하는 방안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수해복구를 비롯한 피해 지원을 신속하게 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여진다. 정부는 대통령의 지시가 아니라도 이들 지역 주민들이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지정하기 바란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