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지역 문화예술, 온라인 공연 등 활성화 대책 필요

2020-08-12기사 편집 2020-08-12 16:56:59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침체 돼 있는 지역 문화예술 분야 활성화를 위해서는 온라인을 중심으로 한 비대면 방식 등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2일 대전시의회에서 '방역안전성 확보를 통한 문화행사 정상화 방안'을 주제로 열린 정책간담회에서다.

이날 박홍순 대전민예총 사무처장은 "산업, 경제, 문화 등 전반적인 것이 코로나 19로 틀어지는 상황에서 예술계는 가장 많은 타격을 받는 분야 중 하나"라며 "예정됐던 행사들이 비대면 공연으로 전환되거나 취소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연장은 물론 종사자들이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 만큼 예술활동을 지속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직접 공연이 불가능 하다면 최대한 메시지를 전할 수 있는 온라인 공연에 대한 공적 지원 생각해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재춘 한국예총 대전시연합회 사무처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행사들이 취소됐고, 예술인들의 활동범위가 줄어들면서 현실적으로 상당히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19 장기화에 대비, 예술단체들의 온라인 공연 지원을 위해 영상촬영 송출, 음향, 대기실 등 기반시설을 갖춘 장소를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문주연 시 문화예술정책과장은 "시민들이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도록 문화예술행사에 대한 위험도를 사전 평가, 안전성이 확보되면 정상추진토록 할 것"이라며 "온라인 공연에 대한 기술적 지원 등도 검토 중"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이날 간담회에서는 문화예술 이외에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체육, 관광 분야의 어려움에 대해서도 들을 수 있었다.

전종대 대전시체육회 사무처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체육 현장은 휴식기 상태이며 생활 체육프로그램은 전면 중단됐다"며 "국제적으로도 올림픽이 연기되는 등 스포츠 전 분야가 침체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훈우 대전시관광협회 감사는 "지역 업계가 2월 이후 아무 소득 없이 7개월 가까이 개점 휴업 상태에 놓여있다"며 "조금 더 시간이 지나면 대거 휴업 및 폐업이 우려된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토론자로 나선 조성칠 시의원(중구 1)은 "예술에서 현장성이 빠지면 생명력을 잃는다고 봐야 한다"며 "온라인 공연이 유일한 대안으로 꼽히는 상황이지만 현장성 확보에 대한 고민도 함께 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