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유산 문제로 다투던 동생 각목으로 폭행한 40대 집유

2020-08-12기사 편집 2020-08-12 16:55:26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주]유산 문제로 갈등을 겪던 동생을 각목으로 때린 40대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2단독 이동호 부장판사는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A(45)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 10일 오후 10시께 진천군의 한 거리에서 동생 B씨를 1m 길이의 각목으로 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B씨는 팔뼈가 부러지는 등 전치 9주의 상해를 입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어머니 유산 문제로 다투다가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