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군 도시과, 호우피해 농가 일손돕기로 '구슬땀' 흘려

2020-08-12기사 편집 2020-08-12 15:23:52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음성]음성군청 도시과 직원들이 12일 계속된 집중호우로 가옥 및 농경지 침수, 도로 유실 등 막대한 피해가 발생한 생극면 신양리 소재 복숭아 농가를 찾아 긴급 일손돕기를 추진했다.

직원들은 호우가 지속되는 궂은 날씨에도 농경지 유실·매몰 토사정비, 농작물 조기 수확 등 복구에 힘을 보태 실의에 빠진 농가에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김태흥 군 도시과장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과 어려움을 함께하고 복구에 조금이라도 도움을 드리고 싶어 현장을 찾았다"며 "빠른 시일 내 복구가 완료돼 평온한 일상으로 돌아가길 희망 한다"고 말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