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도내에서 피해규모 가장큰 단양군민들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호소

2020-08-12기사 편집 2020-08-12 11:39:26      이상진 기자 leesang453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단양]단양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 해달라는 단양군민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7일 정부의 특별재난지역 선포에서 단양군은 심각한 피해를 입고도 충북 내 충주, 제천, 음성만이 선정되며 특별재난지역 선정에서 소외되는 상황이 벌어졌다.

단양군은 정부의 예비조사 당시 선제적 피해 복구 등으로 제대로 된 피해 조사가 어려워 가장 많은 피해를 입고도 특별재난지역에서 제외됨에 따라 추가 지정을 정부에 건의한 상태다.

지난 11일 기준 충북 내 호우 피해 가집계 금액은 1500억 원으로 지역별로는 단양 450억원, 제천 385억원, 충주 313억원, 음성 259억원 등이다.

이처럼 가장 많은 피해를 입고도 재난지역에서 제외돼 단양군민들과 지역 각계에서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단양군의회는 "단양군이 특별재난지역 지정 기준을 초과함에도 불구하고 인근 지역인 충주·제천 등과 달리 특별재난지역에 포함되지 않아 현재 3만여 단양군민과 10만여 출향군민은 크나 큰 허탈감과 상실감으로 정부에 대한 분노와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추가 선포 요청 건의문을 작성해 지난 10일 중앙부처와 국회에 송부했다.

지난 11일에는 단양군의 6700여 농업인을 대표해 단양군농민단체연합회회원 20여 명이 단양군청 브리핑룸을 방문해 기자 회견을 열고 "삶의 터전인 농토의 유실과 매몰 그리고 침수에 의해 실의에 빠져있는 농업인들에게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단양군을 신속히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지정해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같은 날 신단양지역개발회, 단양군새마을회, 단양군여성단체협의회 등 13개 민간단체도 "3만여 군민의 절박하고 간절한 염원을 담아 기록적인 폭우로 인적·물적 피해에 시름하고 있는 주민과 자치단체가 안심하고 수해복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단양군을 조속히 '특별재난지역'으로 추가 지정 선포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제천·단양이 지역구인 엄태영 국회의원과 충북도의회 부의장인 오영탁의원도 행정안전부를 찾아 단양군의 피해 상황을 설명하며 복구 시급성을 알리는 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단양군은 현재 수해복구 인력 및 장비가 턱없이 부족해 정상 복구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으며 피해규모 또한 너무나 커 정부의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이상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상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