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계속된 장마로 인원 적은 동사무소 새벽근무에 불만 팽배

2020-08-11기사 편집 2020-08-11 18:25:03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시와 구에서 동 행정복지센터 현장 실정을 모르는 것 같아요. 1-2명만 없어도 민원 처리에 차질이 생길 수 있는데…"

연이은 폭우와 장마로 대전지역 행정복지센터 직원들 사이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팽배해 있다. 비상근무로 업무 공백이나 차질이 발생하면서 밤샘근무를 한 직원이 다음날 출근하지 않으면 다른 직원의 업무가 과중되기 때문이다.

11일 A행정복지센터의 제보를 받고 한 직원을 만났다. 이 직원에 따르면 호우주의보 발효 시 직원 1명이 다음날 9시까지 동 내 비상근무에 투입된다는 것. 평소 행정복지센터는 총무과 직원 5명과 사회복지과 직원 6명으로 운영되지만 비상근무로 인해 1명이 빠지고 하계 휴가까지 겹쳐 7-8명의 직원들이 센터 업무를 보고 있다는 것.

따라서 밤샘근무를 한 직원은 원칙적으로 대체휴무로 쉬어야 하지만 수해 복구 등으로 동사무소 인원이 적어 비상근무 한 다음날에도 근무에 들어가는 불가피한 상황이 비일비재하면서 불만의 목소리가 팽배해지고 있다.

또, 비상근무 업무를 15시간 근무한 직원과 비상근무 없이 4시간 근무한 직원의 수당이 똑같아 형평성에도 어긋난다는 지적도 함께 했다.

A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시와 구는 동보다 인력이 많아 비상근무를 해도 업무에 지장이 없겠지만 동은 거의 10명 내외로 운영된다"며"지역 수해 복구와 주 업무인 민원인 대응까지 겹치면 직원들의 고충이 이만저만 아니다"라고 고충을 호소했다. 이어 "지난 달 30일 대전 전역에 내려진 호우주의보가 호우경보로 상향될 때 직원 2명이 비상근무에 들어가 다음날 업무가 상당히 지연됐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각 자치구마다 동별 비상근무 체계가 제각각이라는 지적도 제기했다. 대전 지역 호우특보 발효시 각 자치구는 동 행정복지센터에 비상근무 체계 전환을 지시하지만 구 내부회의를 통해 피해가 크지 않을 때 재택근무 형태로 바뀌고, 이 과정에서 자치구마다 대응이 다른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행정복지센터 관계자 B씨는 "자치구마다 비상근무 운영 기준을 통일하거나 정확한 지침이 내렸으면 좋겠다"며 "대전시와 각 자치구가 늦었지만 행정복지센터 실정을 제발 제대로 파악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