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수위조절 실패 피해 키웠다" 용담댐 방류 K-water 책임론

2020-08-11기사 편집 2020-08-11 18:02:14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무리한 저수율 유지 등 댐 관리 부실… 충남·전북 등 지방의회 반발

첨부사진1용담댐 방류 [사진=연합뉴스]

최근 집중호우에 따른 용담댐 방류와 관련해 하류 지역 지자체가 한국수자원공사의 책임론을 제기하고 나섰다.

충남 금산군과 충북 영동·옥천군, 전북 무주군 등은 '무리한 댐 방류로 심각한 침수 피해를 입었다'며 이에 따른 복구와 보상을 수자원공사에 요구하고 있다.

중부지방에 내린 폭우로 전북 진안군에 있는 용담댐은 유입되는 물의 양이 크게 늘자 8일 오전부터 방류량을 늘렸다.

이 때문에 하류 지역 4개 지자체의 주택과 농경지가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는 게 주민들의 주장이다.

금산군은 농경지 471ha가 물에 잠기고 125가구가 침수해 233명의 주민이 임시대피소에 대피했다. 지역 주력 생산품인 인삼 경작지(200㏊)도 피해를 봤다.

영동군은 35ha 이상의 농경지가 침수됐다며 용담댐 방류에 따른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방류 전 주민들이 대피해 인명 피해는 없지만 55여 가구가 물에 잠겨 450여 명의 수재민이 발생했다.

옥천군은 주택 13가구와 농경지 49㏊가 침수 피해를 입었다고 자체 추산하고 있다. 이들 지자체는 수자원공사의 무책임한 치수체제에서 발생한 인재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금산군은 "용담댐 건설 목적은 물 공급시설의 안정성으로 물 재해 사전 예방임에도 집중호우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고 급격한 방류로 침수 피해를 유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댐 관리주체인 수자원공사에서 실질적 피해복구·보상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지자체들은 용담댐 담수 이후 갈수기 때 물 부족현상과 호우태풍 때 과다방류로 인한 침수가 되풀이 되고 있지만, 이와 관련한 지원이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댐 방류로 침수 피해를 본 금산·옥천·영동·무주군 단체장들은 12일 오후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을 만나기로 했다.

단체장들은 집중 호우시 용담댐 방류량이 늘어 침수피해가 반복되고 있다며 재해위험지구 지정, 법적 보상 근거 마련 등 대책을 건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금강 상류에 위치한 용담댐은 저수량 기준 국내 5번째 규모의 다목적댐이다. 전북 일원에 생활·공업용수를 주로 공급하고 상습 침수지역인 금강 중류·하류지역은 홍수를 막기 위해 건설됐다.

이번 집중호우에 용담댐에선 최대 방류량인 초당 2900여 t의 물이 하류로 흘려 보내졌다. 이는 평소 대비 10배 수준까지 늘어난 방류량이다. 이로 인해 하류 지역 농경지와 주택 등이 순식간에 물에 잠겼다. 길효근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