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잇단 부동산 규제에 다세대·연립·다가구로 '풍선효과'

2020-08-11기사 편집 2020-08-11 17:30:17      조남형 기자 news8737@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건설/부동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 상반기 매매량,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52% 늘어… 오피스텔도 거래량 폭증

최근 대전지역 단독·다세대·연립주택 거래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잇단 고강도 부동산 규제에도 대전의 아파트값이 크게 오르면서 실수요자들이 비 아파트 시장에 눈을 돌린 것으로 풀이된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정부의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등 규제 강화로 비 아파트 시장으로 투자수요가 몰리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11일 한국감정원 부동산통계에 따르면 대전 지역 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 올해 상반기 매매량은 5283건으로 지난해 상반기(3467건) 대비 52%나 급증했다. 특히 연립주택의 매매량이 대폭 늘었다. 올해 상반기 누적 매매량은 658건으로 지난해 상반기 297건과 비교하면 122%(361건)나 증가했다. 같은 기간 다가구·단독·다세대주택 매매량도 각각 55%.44%, 43.6% 늘었다.

연립주택이나 단독주택 거래량이 늘면서 매매가격도 뛰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대전지역 7월 연립주택 매매가격지수는 지난달(107.2)보다 0.6포인트 오른 107.8을 기록했다. 지난해 7월(102.1)과 비교하면 5.7포인트 올랐다. 대전 연립주택 매매가격지수는 지난해 5월부터 15개월 연속 상승세다.

대전의 연립다세대 7월 중위 매매가격은 지난달 7500만 원으로 지난해 7월 7150만 원 대비 350만 원 올랐다.

대전의 단독주택 중위 매매가격도 지난해 7월 2억 3400만 원에서 올해 7월 2억 4300만 원으로 900만 원 올랐다.

오피스텔 시장도 마찬가지다. 올해 6월까지 대전의 오피스텔 거래량은 1138건으로 지난해 상반기 485건보다 134.5% 급증했다.

또 대전의 올해 6월 오피스텔 매매량은 711건으로, 올 들어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연립·단독주택이나 오피스텔의 거래량이 급증한 이유는 규제의 풍선효과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서구 둔산동의 한 공인중개사는 "대전의 아파트 중위가격이 지난달 사상 첫 3억 원을 돌파하면서 대전 아파트 절반이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하는 등의 규제 대상에 포함됐다"면서 "아파트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적은 돈으로도 매입할 수 있는 다세대·연립주택으로 실거주 수요나 투자수요가 이동하는 반짝 풍선효과가 나타나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