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집중호우 피해자 대출 상환유예…채무감면 혜택도

2020-08-11기사 편집 2020-08-11 17:30:02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채무자들은 오는 12일부터 6개월간 원금 상환 유예를 신청할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11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폭우 피해자 채무조정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수해를 입은 금융기관 대출 이용자가 신용회복위원회로부터 채무조정이나 재조정을 확정 받을 경우 즉시 6개월간 원금 상환 유예가 제공된다.

수재민들은 관할 지방자치단체에서 발급받은 확인서로 피해 사실을 증빙하면 된다. 채무조정이 확정된 경우 연체 기간에 따라 대출 원금을 최대 70%까지 감면(연체일수 90일 이상자만 해당) 받을 수도 있다.

금융회사가 상각 처리한 채무(통상 연체 1년 초과)의 경우 70%의 최대 감면율이 일괄 적용된다. 연체일수 30일 미만의 경우 원리금 감면 없이 우대 조건으로 분할 상환(최대 10년) 할 수 있고, 연체일수 31-89일의 경우 금리를 50% 감면 후 분할 상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신청은 다음 날부터 피해 발생일로부터 1년 이내 하면 된다. 수재민 중 국민행복기금 또는 자산관리공사로부터 무담보 채무를 받은 경우에도 해당 채무의 원금을 70%(국민행복기금) 또는 60%(한국자산관리공사) 감면해주기로 했다.

이번 수해로 선포된 특별재난지역(충주, 제천, 음성, 천안, 아산, 안성, 철원)에 거주하거나 사업장가 미소금융 또는 전통시장상인회 대출을 이용 중인 경우에도 원금상환을 6개월 간 유예할 수 있다. 대출한도는 최대 1000만 원까지 상향되고 미소금융 대출의 경우 금리우대 혜택도 받을 수 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