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피해복구 핵심은 속도... 예비비 등 가용자원 총동원하라" 지시

2020-08-11기사 편집 2020-08-11 16:55:25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 주재... "재난대응체계 고도화"도 주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장마와 집중호우로 인한 전국적 피해 확산과 관련, "예비비와 재난재해기금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충분한 재정지원을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피해 복구의 핵심은 속도"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 "피해 복구에 차질이 없도록 재정지원 대책도 다각도로 검토해 주기 바란다"고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로써 이번 장마는 가장 오랫동안, 가장 늦게까지 지속된 장마로 기록됐다"며 "중부지방과 남부지방을 오가며 장기간에 걸쳐 집중적으로 폭우가 내리면서 어느 곳도 안전지대가 되지 못했다. 산사태와 매몰, 제방유실과 범람 등에 의한 침수가 매우 빈번하게 발생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피해 규모도 매우 심각하다"라며 "국가적으로 수많은 재난을 겪으며 안전관리 시스템을 꾸준히 발전시켜왔지만, 기상이변에 따른 거대한 자연재해 앞에 9년 만에 가장 많은 인명피해를 입었다"고 안타까와했다.

문 대통령은 "막바지이지만 아직 장마가 끝나지 않았다. 정부는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한다"며 "이미 지반이 매우 약화돼 있고, 댐과 하천의 수위도 최고로 높아진 상황이다. 여기에 집중호우가 더해지면 큰 피해가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무엇보다 "더 이상 인명피해가 없도록 전력을 다해 주기 바란다"라며 "제방 붕괴에도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던 것처럼, 위험지역에서 사전 대피조치를 철저히 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피해복구를 위한 범정부적 역량집중을 약속하며 중장기적인 대책마련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며 "정부는 도로와 철도, 댐과 제방 등의 주요 시설과 침수된 주택과 상가, 농경지 등을 신속히 복구하는 데 범정부적 역량을 모아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집중호우 피해로 망연자실한 농민들이 조기에 생업에 복귀할 수 있도록 침수 농경지 복구, 피해 농가 긴급지원에 힘써 달라"라며 "집중호우 이후 병충해 확산을 막고, 농작물 생육과 약제 지원 등을 통한 2차 피해 예방에도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또 "농수산물 수급 불안과 가격 변동이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라며 "공공비축물량 출하 등 필요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 주기 바란다"고도 당부했다.

특히 "SOC 디지털화를 통해 주요 시설물의 재난대비 관리통제 기능을 한 단계 높이는 데 속도를 낼 필요가 있다"라며 "홍수조절 통제를 자동화하는 하천과 댐 관리체계의 스마트화 등 한국판 뉴딜의 대표과제 중 하나인 SOC 디지털화에 박차를 가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와함께 "재난경고가 적기에 전달되지 못해 제때 대피하지 못하고 피해가 발생한 사례들이 있었다"라며 "위험을 탐지하고, 알리고, 통제하고, 대피하는 매뉴얼을 더욱 세밀히 가다듬어야 한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